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은경 “청소년 방역패스 개선안 마련하겠다”

정은경 “불안·불편 줄일 대책 협의할 것”
민주당 “형평성 있게 조정할 것”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청소년 방역패스에 관한 학생과 학부모의 의견을 수렴해 개선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청장은 9일 ‘코로나19 예방접종 특집 브리핑’에서 청소년 방역패스 시행이 너무 이르다는 지적에 대해 “불안과 불편을 줄일 수 있는 대책을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언급했다. 내년 2월부터 청소년에게도 방역패스를 적용하겠다는 정부 방침에 학부모 반발이 거세지자 시행 전까지 세부 내용을 보완하겠다는 것이다.

정 청장은 “청소년에 대해서도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한 것은 접종률을 높이려는 목적도 분명히 있다”라면서도 “동시에 청소년들이 주로 생활하는 공간을 접종자 중심으로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 목적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성인에게 적용되는 방역패스도 접종 후 이상반응이나 부작용, 기저질환으로 접종 자체가 어려운 경우에 대해서는 확인서로 방역패스를 갈음하고 있다”면서 “소아·청소년에 대해서도 기저질환자나 건강상 접종이 어려운 경우는 예외로 하겠지만 구체적으로 예외 범위를 어떻게 정할 것인지 구체적 지침을 마련해 안내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지난 3일 특별방역대책을 발표하면서 내년 2월부터 청소년도 방역패스를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학원 등도 방역패스 적용 대상 시설에 포함하겠다고 하자 학생과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접종을 강요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도 이날 청소년 방역패스에 대한 일부 조정 방침을 공식화했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청소년 방역패스가 논란이 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면서 “학교는 되는데 학원은 왜 안 되나 물을 수 있다. 당정이 이를 형평성 있게 조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포착] 정은경 가면까지…‘살인백신’ 학부모 집회 현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