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 봤다’ 목격자 발언에…尹 “그게 맞는 얘기 같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9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9일 부인 김건희씨가 과거 유흥업소에서 근무했다는 목격자 증언과 관련한 질문에 “답변할 가치가 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러분은 거기 관심 있으세요? 그 말이 맞는 얘기 같아요?”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는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 회장의 인터뷰를 인용해 김씨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쥴리’라는 예명으로 일했다는 주장을 보도했다. 안 전 회장은 1997년 5월 라마다 르네상스호텔 나이트를 방문했다가 쥴리를 예명으로 쓰는 김씨를 만났다고 증언했다.

이에 국민의힘 선대위는 “단연코 김씨는 유흥주점에서 근무한 사실이 없다”며 열린공감TV와 해당 내용을 SNS에 공유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게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윤 후보는 최근 과거 발언과 행적 논란이 불거진 노재승 공동선대위원장의 거취에 대해서는 취재진에게 “오늘 하루 좀 지켜보자. 여러 가지를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50조원 규모 손실보상을 위해 최대한 빨리 추경이 필요하다고 보나’라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100조원 기금 조성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선 “감염병 변종이 자꾸 발생하고 피해자가 많아지면 추가로 초당적 협의를 거쳐서 공약 발표 이상을 고려해야 한다는 취지로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