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작용으로 백신 못 맞으면… 美 FDA ‘이부실드’ 승인

아스트라제네카의 항체치료제 이부실드. AP연합뉴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면 부작용을 일으키거나 상대적으로 약한 면역력을 가진 경우의 대안으로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항체치료제 ‘이부실드’의 사용을 승인했다.

로이터통신은 8일(현지시간)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고 확진자와 접촉한 적이 없는 성인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이부실드 사용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달 미국 정부와 이부실드 70만회 분량을 공급하기로 합의했다.

이부실드는 표적 항체와 감염 퇴치 세포를 생산하기 위해 면역체계에 의존하는 백신과 다르게 실험실에서 만든 항체가 수개월 간 체내에서 코로나19 감염을 억제하는 방식으로 설계됐다. 임상실험에서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77%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FDA는 “이부실드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권고받은 사람에게까지 대체재가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부실드가 백신 접종에 부적합한 사람에 한해서만 대안을 제시할 수 있다는 얘기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