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힘, ‘김건희 논란’ 허위사실 공표 추미애 등 고발

국민의힘 전주혜(왼쪽부터)·유상범·엄태영·김형동 의원이 9일 오후 열린공감TV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고발장 접수를 위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민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

국민의힘이 9일 윤석열 대선 후보 배우자인 김건희씨에 대한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 등으로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선대위 법률지원단장인 유상범 의원과 김형동·엄태영·전주혜 의원은 이날 오후 대검찰청을 찾아 열린공감TV 관계자와 추 전 장관, 오마이뉴스 기자와 관련 제보자 등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혐의로 적시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앞서 열린공감TV는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 회장의 인터뷰를 인용해 김씨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쥴리’라는 예명으로 일했다는 주장을 보도했다. 안 전 회장은 1997년 5월 라마다 르네상스호텔 나이트를 방문했다가 쥴리를 예명으로 쓰는 김씨를 만났다고 증언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게시글 캡처

추 전 장관은 이 내용을 SNS에 공유하며 “쥴리에 대한 해명, 쥴리 할 시간이 없었다. 근데 ‘주얼리’에 대하여는?”이라면서 “커튼 뒤에 숨어도 주얼리 시절 목격자가 나타났네요”라고 적었다.

이에 최지현 선대위 수석부대변인은 8일 입장문을 통해 “단연코 김씨는 유흥주점에서 근무한 사실이 없다”고 일축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