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푸들 19마리 잔혹살해…“신상 공개하라” 9만명 분노

입양 뒤 물·불고문 학대하고 살해, 사체 유기
청원인 “가해자, 계속 같은 범행 저질렀을 것”

청와대 국민청원 청원글 캡처

전북 군산에서 강아지 19마리를 잔인하게 학대한 뒤 살해 및 유기한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의 신상을 공개하라는 목소리가 힘을 받고 있다. 이틀 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신상공개 동의 요구에 9일 오후 4시 기준 9만 5000명이 동참했다.

지난 7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푸들만 19마리 입양! 온갖 고문으로 잔혹 학대 후 죽이고 불법매립한 범죄자의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며, 신상공개 동의해주세요’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강아지 19마리를 학대 및 살해한 사건에 대해 “현재 가해자는 심신미약과 정신질환을 주장하고 있지만, 학대 수법이 이제까지의 동물 학대와는 다른 정교함과 치밀함, 대범함 등 복합적인 성향을 엿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개를 입양시켰던) 피해자들끼리 (개들이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게 되지 않았다면, 가해자는 계속 같은 범행을 저지르고 있었을 것”이라며 “이 사건을 계기로 잔혹 범죄의 피해자가 더는 생기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며, 동물보호법이 강화되는 시발점이 될 수 있길 간절히 바란다”고 호소했다.

앞서 군산경찰서는 최근 A씨(41)가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붙잡혀 조사받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푸들 등 강아지 19마리를 입양해 잔인하게 학대하고 죽인 뒤 시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그는 최근까지도 입양한 강아지를 물속에 넣거나 불로 화상을 입히며 고문하고 학대를 당한 강아지들을 아파트 화단에 유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기된 강아지 중 한 마리는 두개골 골절과 하악 골절이 발견되기도 했다.

A씨는 입양을 보낸 개 주인이 강아지의 안부를 물으면 “산책하던 도중 목줄을 풀고 사라졌다”며 거짓말을 하며 변명했다.

그러나 입양을 보낸 견주가 “입양자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라는 내용의 게시글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면서 A씨의 이 같은 만행이 밝혀지게 됐다. 군산길고양이돌보미 단체는 A씨의 집에 강아지 관련 용품이 많았으나 강아지가 단 한 마리도 보이지 않는 점을 수상히 여겨 A씨를 추궁한 끝에 A씨의 범행을 자백받았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 2일 A씨를 긴급체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도주 우려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기각됐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