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서 울먹인 ‘오토바이 사망사고’ 박신영…檢, 실형 구형

오토바이 사망사고 방송인 박신영 공판
검찰 “속도, 신호위반” 금고 1년 구형
박신영 “뼈저리게 후회, 계속 반성” 울먹여

방송인 박신영. 아이오케이 컴퍼니

운전 중 오토바이 사고를 내 운전자를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방송인 박신영(32)씨에게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박씨는 “뼈저리게 후회하고 있고 살면서 계속 반성하겠다”고 울먹였다.

검찰은 9일 서울서부지법 형사5단독 정인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씨의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 사건 공판에서 금고 1년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사고에서 피해자 측 과실도 있다고는 하나 피고인의 속도·신호위반 사실 역시 중하다”면서 “피고인이 피해자 유족과 원만히 합의한 점까지 고려했다”고 밝혔다.

박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은 모든 혐의사실을 인정했고 유족은 처벌 불원 의사를 표하고 있다며 최대한 선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피고인은 지금까지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고 사회공헌활동과 기부를 꾸준히 하는 점, 지인들이 진심으로 탄원하는 점 등을 참작해달라”고 호소했다.

박씨는 최후 진술에서 “저 때문에 가족을 잃으신 유가족분에게 정말 죄송하고, 그날(사고일) 이후 죄책감에 힘들어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며 “뼈저리게 후회하고 있고, 살면서 계속 반성하겠다”고 울먹였다.

박씨의 선고 공판은 오는 23일 열린다.

박신영 아나운서가 운전했던 차량과 오토바이의 사고 장면. 유튜브 캡처

박씨는 지난 5월 10일 오전 10시 28분쯤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초등학교 앞 사거리에서 황색 신호에 직진했다. 박씨가 운전한 흰색 레인지로버 차량은 적색 신호에서 좌측 사거리에 진입한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박씨의 차량은 반대편 가로등을 들이박고서야 정차했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였던 50대 배달 노동자가 현장에서 숨졌다. 사고 당시 양측 운전자 모두 음주 상태는 아니었다.

박씨는 사고 후 자필 사과문을 통해 “어떤 말로도 용서받지 못할 일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평생 속죄하며 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씨는 “제게도 명백한 과실이 있다. 고인에 대한 비난은 멈춰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도 했다.

박씨는 2014년 MBC스포츠플러스에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2017년 프리랜서 선언을 하고 활동해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