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재승, 국민의힘 선대위원장직 사퇴…“과거 발언 사과”

임명 나흘 만


5·18 광주민주화운동 왜곡, 백범 김구 선생 폄훼 등 발언으로 논란을 빚어온 노재승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9일 사퇴했다. 지난 5일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된 지 나흘 만이다.

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직을 내려 놓는다”며 “작성 당시 상황과 이유와 관계없이 과거에 제가 작성했던 거친 문장으로 인해 상처 입으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최근 불거진, 과거 제 소셜미디어에 남겼던 글에 대한 논란은 해명보다는 인정을 그리고 사과를 해야 했지만 아직 덜 자란 저의 마음의 그릇은 미처 국민 여러분의 기대를 온전히 담아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 사람의 유권자로 돌아가 제가 근거리에서 확인한 윤석열 후보의 진정성을 알리며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고 밝혔다.

노 위원장은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일명 ‘비니모’를 쓰고 유세차에 올라 오세훈 후보를 지지하는 일반인 연설을 해 SNS상에서 화제가 됐다.

그러나 SNS에 올린 글들이 논란이 됐다. 지난 5월엔 ‘5·18의 진실’이라는 영상을 공유하고 “대한민국 성역화 1대장”이라고 적어 역사관 논란이 일었다.

광복절에는 SNS에 ‘김구 선생을 담은 포스터는 있어도 이승만 대통령을 담은 포스터는 없다’는 글을 공유하며 “김구는 국밥 좀 늦게 나왔다고 사람 죽인 인간”이라고 적었다.

지난달 5일에는 “가난하게 태어났는데 그걸 내세우는 사람이 정말 싫다” “정상적인 교육을 받지 않으면 이래저래 열등감이 많다”라고 해 비판이 일었다.

지난해 5월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선 “#개돼지되지맙시다제발”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국민 비하라는 지적이 나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노재승, 재난지원금 ‘개밥’ 비유까지…“개돼지 되지말자”
‘막말 파문’ 노재승, 자진사퇴 거부…“강제사퇴 가능성”
노재승 “과거 반성,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사퇴는 없다”
노재승, 마스크 착용 국민에 “우매하다”…발언 논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