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착] 나란히 앉은 이-윤…‘DJ 정신’ 강조점은 달랐다

이재명 “종전선언, 전향적 재검토를”
윤석열 “정부가 국민 위에 군림해선 안 돼”
심상정 “종전선언 넘어 평화협정 향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오른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9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9일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에서 만났다.

두 후보가 공개석상에서 만난 것은 지난 2일 대한민국 조찬기도회 이후 일주일 만이다.

두 후보는 행사 시작 전 자리에 앉아 마스크를 쓴 채 덕담을 나눴다.

9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오른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9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왼쪽)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기념식 안내책자를 전해주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후보는 축사에서 “김대중 대통령께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치열하게 노력했고, 지금 그 결과로 한반도가 나름 안정되고 평화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며 김 전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정책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가장 확실한 안보 정책은 싸울 필요가 없는 상태를 만드는 것”이라며 “‘평화’란 바로 싸울 필요 없는 상황을 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에게 “국민 67%가 종전선언에 찬성한다. 전향적 재검토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김 전 대통령의 업적으로 국민통합과 국민기초생활 보장제도 실시, 4대보험 실시,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문화정책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 “김대중 대통령께서는 국민이 주인이 되는 정치를 선언하셨다. ‘국가 존재의 이유와 목표는 모든 국민을 평등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게 하는데 있다, 정부가 국민 위에 군림해선 안된다’고 말씀하셨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오른쪽부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9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날 기념식엔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도 자리했다. 심 후보는 “차기 정부에서는 종전선언을 넘어 평화협정을 향한 한반도 그랜드 바겐, 대타협을 이룰 기회의 창을 반드시 열어야 한다”며 “핵 시대에 전쟁을 없애지 않으면 전쟁이 우리 없앨 것이다. 전쟁 위협을 제거한 영구적 평화체제의 한반도는 김대중의 꿈이자 심상정의 소명임을 한시도 잊지 않겠다”고 역설했다.

행사가 끝난 뒤 세 후보가 퇴장하던 도중 한 청년이 일어나 윤 후보를 겨냥하는 듯한 말을 크게 소리치기도 했다. 이 청년은 “김대중 대통령의 평화 통일 뜻을 받아들이고, 평화와 번영을 위해 다짐하는 자리다. 하지만 이 자리에 어울리지 않은 분이 계시는 것 같다”며 “청년들은 평화 통일을 위해 노력하는 분이 대통령이 됐으면 좋겠다”고 외쳤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왼쪽)가 9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오른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9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