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100조원 손실보상 입장 밝히라”…윤석열에 회동 제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감염병 대응 정책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9일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제안한 ‘코로나 손실보상 100조원’에 대해 “후보 대 후보로 논의하자”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압박했다.

윤 후보가 손실보상 시점을 집권 이후로 못 박은 것을 겨냥해 “할 거면 당장하자”고 다그쳤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감염병 대응정책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간 협의를 윤 후보에게 공식 제안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는 김종인 위원장 뒤에 숨지 말고 손실보상안에 대해 당당하게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재원 마련과 구체적인 지원 방안에 대해 선대위 대 선대위, 후보 대 후보 간의 협의를 시작하자는 제안을 드린다”고 말했다.

윤 후보를 특정한 이유에 대해선 “국민들께 (두 후보를) 비교할 기회를 드려야 하지 않겠나”라고 설명했다. 이어 “(100조원 손실보상이) 실현 가능성이 있는지, 진정성과 실행 의지는 있는지, 표를 얻기 위한 권모술수나 기만술은 아닌지 이런 것들을 얘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한술 더 떠 “손실보상 100조원을 더 한다고 해도 이미 다른 나라가 지원한 규모에는 턱없이 모자란다”고 말했다.
이재명(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9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후보가 제안한 손실보상 시점도 문제 삼았다. 이 후보는 “윤 후보는 앞서 50조원 손실보상을 얘기하면서 정작 당선되면 지원한다고 했다”며 “저는 당장 12월에 임시국회를 열어서 실질적인 논의를 시작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도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이 후보는 “김 위원장이 아무런 권한이 없는 국민의힘의 장식품으로 전락한 것 같다”며 “국민들의 신망을 받는 분이었는데 거짓말쟁이가 됐다”고 비난했다.

김 위원장이 100조원 제안과 관련해 이날 “야당과 협의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물러선 것을 공격한 것이다.

이 후보는 문재인정부와의 차별화 기조도 이어갔다. 그는 “제가 불만인 것은 현 정부가 의료 방역에 대해서는 나름대로 성과를 냈지만, 경제 방역이 정말로 취약하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장 효과적인 경제 대책은 지역화폐와 재난지원금”이라며 “현 정부는 금융지원에 집중돼 있어 웬만한 자영업자들은 파산하는 일만 남았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방역민생 국가책임제’ 시행을 약속했다. 그는 “방역 조치로 입은 불가피한 피해를 국가가 온전히 보상한다는 것”이라며 “백신 부작용, 청소년 방역 패스 같은 국민이 느끼는 불안도 국가가 적극적으로 책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으로 백신 부작용 사례를 들었다. 이 후보는 “현재 정부는 (접종과 부작용의) 인과관계를 따지고 있는데 이를 누가 증명하냐는 점이 엄청난 분쟁 대상”이라며 “국가가 우선 보상하고, 추후 국가가 인과관계가 없다는 것을 증명하면 그때 보상의 예외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에는 정당혁신추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최근 ‘민주당이 기득권 된 것 아니냐’는 말을 많이 듣는다”며 과감한 쇄신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입법 속도전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대화·타협을 통해 합의와 결론을 이끄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도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고수하기 위한 발목잡기 행태는 극복해야 하고, 극복을 위해 다수결의 원칙이 작동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