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부시장도 확진…시청 內 24명 집단감염 ‘비상’

류훈 행정2부시장 2차 검사서 확진…오세훈 서울시장 밀접접촉은 아냐
확산세에 따라 검사 받게 될 수도

서울시청 앞 코로나19 검사소.

서울시가 류훈 행정2부시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시 직원들 사이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비상이 걸렸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류 부시장은 이날 오후 2차 PCR(유전자증폭)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서울시청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는 24명으로 늘어났다. 이 중 23명은 서소문청사에 근무하는 직원들이며 시청 본관 근무자는 류 부시장이 유일하다.

류 부시장은 지난 6일 서울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했다가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1차 검사를 받았으나 당시 음성으로 나왔다. 이후 방역 수칙에 따라 2차 검사를 받았다가 최종 확진됐다. 나머지 2차 검사 대상자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오세훈 시장은 류 부시장과 같은 본관 6층에 집무실을 두고 있지만,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아 아직 검사대상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까지 역학 조사 결과 오 시장은 류 부시장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가 되지 않았다”며 “최근 류 부시장과 근거리에서 접촉한 적이 없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후 감염 확산세에 따라 추가 확진자가 나올 경우 오 시장도 검사 대상에 오를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다.

류 부시장의 확진에 따라 시의회의 예산안 심사 일정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애초 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6∼8일 사흘에 걸쳐 종합질의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6일 질의 첫날 회의장에 출석했던 서울시 간부가 확진되자 7일부터 심사를 중단했다.

이후 회의 참석자를 대상으로 한 전수 검사 결과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자 10일 회의를 재개하기로 했으나 6일 회의 참석자인 류 부시장의 확진 소식이 전해지면서 심사 재개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서울시 내 집단감염은 지난 7일 서소문청사에서 근무하는 직원 4명이 확진된 뒤 이날 류 부시장까지 20명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은 상태다. 류 부시장을 제외한 확진자는 모두 같은 실·국 소속으로 파악됐다.

서울시청에서 20명 이상의 집단감염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