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檢, ‘대장동 2억원 뇌물 혐의’ 유한기 구속영장 청구

황무성 사퇴 압박 의혹은 계속 수사

뉴시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9일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본부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유 전 본부장에 대해 대장동 민간사업자로부터 2억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유 전 본부장은 구속기소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 등으로부터 2014년 8월 한강유역환경청에 대한 로비 명목으로 2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이 돈은 박영수 전 특별검사 인척인 분양대행업자 이모씨가 마련했고, 민간사업자를 거쳐 유 전 본부장으로 흘러간 것으로 검찰은 의심한다. 유 전 본부장은 공사에서 실권을 행사했던 유동규(구속기소) 전 공사 기획본부장(‘유원’)에 이어 ‘유투’로 불렸다.

유 전 본부장은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이 나온 뒤 전·현직 공사 관계자들에게 “뇌물은 받지 않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결국 구속 기로에 서게 됐다. 그는 지난 10월 입장문에서도 “김씨와 일면식도 없고, 연락처도 전혀 모른다”며 의혹을 부인했었다.

다만 유 전 본부장의 황무성 초대 사장에 대한 사퇴 종용 의혹은 이번 영장 범죄사실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의 신병을 확보하고 관련 수사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황 전 사장이 공개한 사퇴 압박 내용이 담긴 녹취에는 ‘시장님’ ‘정 실장’이 나온다는 점에서 해당 수사는 ‘윗선’으로 가는 통로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꾸준히 나온다. 그러나 유 전 본부장 “황 전 사장님이 자발적으로 사퇴하지 않았기 때문에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비서실 부실장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를 거론한 것으로 사료된다”며 밝히며 이 의혹에 대해서도 입장문을 통해 부인했었다.

유 전 본부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1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문성관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