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후 9시까지 전국서 5803명 확진…동시간대 최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면서 9일 오후 9시 기준 전국에서 5800여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는 같은 시간대 집계 기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5803명으로 확인됐다. 이는 오후 9시 중간집계가 시작된 이후 가장 큰 규모로 종전 동시간대 집계치의 최다 기록인 지난 7일의 5704명보다 99명 많은 수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았기 때문에 1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70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된다. 10일 0시 기준 일일 확진자 수는 역대 최다 규모를 기록할 가능성이 크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4233명(72.9%), 비수도권에서 1570명(27.1%)이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2428명, 경기 1350명, 인천 455명, 부산 283명, 경북 183명, 충남 159명, 경남 156명, 대구 154명, 강원 149명, 대전 143명, 전북 81명, 충북 80명, 전남 59명, 제주 47명, 광주 35명, 울산 31명, 세종 10명이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