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평사 피치, 헝다 ‘제한적 디폴트’ 강등…연쇄 디폴트 현실화

22조원대 달러 채권 연쇄 디폴트 현실화
중국 당국 “시장과 법 원칙에 따라 처리할 것”

중국 상하이의 헝다그룹(에버그란데) 건물. AFP연합뉴스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가 중국 부동산 기업 헝다그룹(에버그란데)을 ‘제한적 디폴트(채무불이행)’ 등급으로 강등했다. 이로써 22조원에 달하는 헝다의 역외 채권 연쇄 디폴트 사태가 현실화했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피치는 이날 헝다와 자회사인 헝다리얼이스테이트그룹의 등급을 C에서 ‘제한적 디폴트(RD)’로 강등했다고 밝혔다. 헝다가 8250만 달러(약 971억원)의 채권 이자 지급 여부를 확인해 달라는 피치의 요청에 응답하지 않으면서 채권 이자 지급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간주된 것이다. 피치는 채권 발행자가 채무불이행을 했지만 파산 신청 등 회수 절차를 개시하지 않고 회사가 아직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을 ‘제한적 디폴트’로 규정한다.

헝다는 지난 6일까지 지급했어야 할 채권 이자를 내지 못하면서 실질적인 디폴트 상태에 빠졌지만 그간 공식적인 디폴트 선언은 없었다.

그러나 피치가 헝다를 ‘제한적 디폴트’로 분류함에 따라 국제 시장에서 헝다의 디폴트는 공식화됐다. 피치는 “이번 채무불이행이 ‘디폴트 사태’를 촉발할 수 있다”면서 “헝다의 다른 달러 채권 역시 즉각 만기가 도래한 것으로 간주되며 해당 채권 보유인의 25%가 상환을 요구하면 헝다가 이에 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민은행 등 중국 금융 당국은 성명을 내고 헝다 사태를 ‘개별 사건’으로 규정했다. 이 사건의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메시지를 보내 파장을 축소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 정부는 당장 헝다 구제에 나서지 않고 시장 원리에 따라 채무조정 및 구조조정 절차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이강 인민은행장은 이날 “헝다 위험 문제는 시장 사건으로서 시장화, 법치화 원칙에 따라 적절하게 처리돼야 한다”며 “채권자의 주주의 권익은 법정 변제 순서에 따라 충분히 존중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채무 조정시 달러 채권 보유자들의 피해가 클 전망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마라톤자산운용 등 헝다 채권 보유인들은 역외 채권 보유인이 상환 줄의 가장 뒤에 서게 될 것이라고 말해왔다”고 밝혔다. 헝다가 역외에서 발행된 달러 채권 규모는 총 192억 달러(약 22조6000억원) 정도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