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주의 정상회의 개막…바이든 중·러 겨냥 “민주주의 도전 직면”

“독재자들, 세계적 영향력 확대…억압적 행동 정당화”
“민주주의는 상태가 아니라 행동”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민주주의 정상회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미 국무부 홈페이지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민주주의 정상회의 모두 발언에서 독재자들의 세계적 영향력 확대를 경계했다.

9일(현지시간) 세계 지도자들이 모여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제 협력 방안과 과제에 대해 논의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가 개막했다. 이날부터 이틀 동안 진행되는 이 회의엔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약 110개국 정부와 시민사회, 민간 분야 관계자들이 참가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전세계적으로 민주주의가 우려스러운 도전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민주주의를 강화하고 새롭게 하기 위해선 지속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을 포함해 민주 국가의 절반이 최근 10년간 민주주의의 후퇴를 겪었다”며 “이는 한층 복잡하고 공동의 노력을 필요로 하는 전세계적 도전과 맞물려 악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의 원인으로 독재자의 영향력 확대를 꼽았다. 그는 “외부 독재자들이 전 세계에 영향력을 확대함으로써 그들의 힘을 키우고 억압적 정책을 정당화하려 한다”며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했다. 이어 “이들이 사회적 분열과 정치적 극단화를 부추기는 방식으로 행동한다”고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해결책으로 각국에 민주주의의 핵심 가치를 지킬 것을 주문했다. “민주 진영의 세계적 공동체로서 우리는 우리를 단합시키는 가치를 옹호해야 한다”며 “우리는 정의와 법치, 의사표현과 집회, 언론과 종교의 자유, 모든 개인의 인권 존중을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고(故) 존 루이스 미 하원의원의 발언을 인용해 “민주주의는 상태가 아니라 행동”이라며 “개별 국가가 모든 정답을 갖고 있지 않더라도 우리의 공유된 헌신이 민주주의를 강화하고 독재를 물리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이날 전 세계적 민주주의 증진을 위해 4억2440만 달러(약 4993억원)를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자유롭고 독립적인 언론 활동, 부패 척결, 민주주의 개혁, 민주주의를 위한 기술 지원,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 지원 등 5개 분야 활동에 쓰인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