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 엉뚱한 주장” vs 윤석열 “李, 허위발언”…특검 공방 가열

이재명 “성역 없이 수사하는 특검 필요”
국민의힘 “‘조건 없는 특검’ 도입 강조”
지지부진한 특검 놓고 책임 떠넘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1일 한국전쟁 최대 격전지였던 경북 칠곡군 다부동 전적기념관 방문을 마치고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10일 숨진 채 발견되면서 정치권에서 대장동 의혹에 관한 특별검사제 도입을 놓고 치열한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지지부진한 특검 관련 논의를 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서로에게 책임을 돌렸다. 이 후보는 “본인 혐의가 드러난 부분은 빼고 하자는 윤 후보의 엉뚱한 주장”에 특검 진전이 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윤 후보 측은 이 후보의 주장을 “가짜뉴스, 허위 발언, 궤변”이라고 일축하며 민주당에 즉각적인 특검법 처리를 촉구했다.

이 후보는 11일 경북 칠곡군 다부동 전적기념관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특검과 관련해 “"저는 신속하게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자꾸 검찰이 본질은 남겨두고 주변을 뒤지는 수사를 하다가 결국 누군가가 또 검찰의 강압 수사를 원망하면서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됐다고 한다. 몸통을, 본질을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 처음부터 끝까지 성역 없이 수사하는 특검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특검 논의가 진전 없는 것과 관련해 윤 후보를 정조준했다. 그는 “윤 후보가 본인 혐의가 드러난 부분은 빼고 하자는 엉뚱한 주장으로 이 문제가 앞으로 진척이 못 되고 있는데 자꾸 나한테 불리한 건 빼고 상대를 정치적으로 공격하는 데 필요한 것만 하자는 것은 결국 하지 말자는 것 아니겠냐”고 반문했다. 윤 후보의 부산저축은행 부실수사 의혹을 수사 대상에 포함하지 않는 한 특검을 받을 수 없음을 분명히 한 셈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1일 강원 속초시 대포어촌계 어업인복지회관에서 열린 강원도 살리기 현장 간담회에 참석하며 지지자들의 환호에 손들어 화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윤 후보 측은 이 같은 이 후보의 윤 후보 공격을 정면 반박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 후보는 오늘도 허위 발언으로 윤 후보를 공격하며 특검을 미꾸라지처럼 빠져나가려 한다”며 “윤 후보가 관련 부분을 빼고 특검하자고 한다는 것인데, 가짜뉴스, 허위 발언, 궤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누가 특검법을 거부하며 누가 구차한 조건을 거는가”라며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조건 없는 특검’ 도입의 필요성을 수없이 강조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달 30일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은 대장동 의혹 특검법이 상정 안건에서 누락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회의를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부산저축은행 사건 관련 의혹도 특검 대상에 넣을 수 있다는 입장을 드러낸 바 있다. 윤 후보는 전날 “특검을 하자는 이야기는 부산저축은행을 가지고 하더라도 하자는 이야기를 진작에 꺼내놨고, 민주당에서는 법안 자체를 올리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이 후보의 허위 발언은 특검을 피하려는 정치적 물타기에 불과하다. 잔꾀와 요설로 국민을 속이려는 것보다 더 큰 죄는 없다”며 “이 후보는 특검 관련 허위 발언을 즉각 취소하고, 민주당은 당장 특검법을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이상헌 기자, 칠곡=오주환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