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부인 결격사유, 윤석열 사퇴하라” VS “허위경력 아니다”

윤호중(왼쪽에서 두 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과거 겸임교수 임용 지원서에 허위 경력을 기재했다는 의혹을 놓고 여야는 강하게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영부인 결격사유”라며 윤 후보의 대선 후보 사퇴까지 주장하고 나섰다.

반면, 국민의힘은 “허위 경력이라고 단정할 수 없다”며 김씨를 엄호했다.

김병기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TF 단장은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씨 의혹에 대해 “영부인으로서는 결격 사유”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사건 자체도 문제지만 김씨가 말도 안 되는 해명을 한 데 오히려 주목하고 있다”며 “김씨가 해당 사건에 대해 ‘결혼 전 일이고 그 정도로 검증받아야 할 내용이냐’고 말했던데 그렇게 하면 해명이 되는가”라고 비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윤 후보를 직접 겨냥했다. 그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 대선이 윤석열 패밀리에 대한 심판의 장이 되는 불행은 막아야 한다”며 “(윤 후보는) 더 늦기 전에 후보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찬대 선대위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윤핵관(윤 후보 핵심관계자)들이 왜 김씨를 커튼 뒤에 숨기려고 애썼는지 드러났다”며 “자신이 돋보이기 위해서 이력을 거짓으로 채워 넣는 사람을 국민께서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나”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김씨의 허위 경력 의혹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입시비리 의혹’과 연관 지었다.

우상호 의원은 TBS라디오에 출연해 “조 전 장관의 아들·딸 표창장에 견줄 수 없을 정도로 중범죄”라며 “공소시효는 지났을지 몰라도 불법 행위 아니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전국총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김씨를 두둔하며 총력 방어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일부 착오로 인한 기재는 있었어도, 허위 경력으로 단정할 수는 없다는 논리를 펼쳤다.

최지현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김씨가 한국게임산업협회 결성 초기에 보수 없이 기획이사 직함으로 비상근 자문 활동을 했다”며 “이후 협회 사무국으로부터 재직증명서를 정상적으로 발급받았다”고 주장했다.

수상 경력을 부풀렸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출품업체의 부사장으로서 출품작 제작에 깊이 관여했다”며 “회사 경력을 주로 고려하는 겸임교수직이었기 때문에 개인 수상과 회사 내 주도적 역할로서 수상을 명확히 구분하지 않고 기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준석 대표도 김씨를 감쌌다. 이 대표는 MBC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김씨가) 일부는 부인하고 또 일부는 인정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며 “그것대로 받아들여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겸임교수 임용 지원이 결혼 전에 있었던 일이었음을 강조했다.

그는 “결혼 이후 부인의 처신에 대해 공직자로서 제지하지 못했다면 다소 비난 가능성이 있다”며 “하지만 그전에 일어난 일에 대해 윤 후보에게 책임을 묻는 것은 과하다”고 주장했다.

오주환 이가현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