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리필 고깃집서…군인·운동선수는 추가금 내라” [사연뉴스]

‘업체 측 갑질’ vs ‘많이 먹으면 내야’
청주 해당업체 측 “손실이 너무 커서”

페이스북 캡처.

고깃집에서 군인이라는 이유로 5천원 추가 금액을 냈다는 사연이 온라인상에서 공개돼 누리꾼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13일 페이스북 페이지 ‘군대숲-군대 대나무 숲’에 이런 내용의 제보가 올라왔습니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청주의 한 무한리필 고깃집에서 군인을 상대로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는 “고깃집에서 갑질 중이다. 군인을 상대로 5000원씩 더 받는 것에 대해 항의했다. 모든 군인분들 피해받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이런 방침이 본사의 지침이라는 설명을 들었다고 주장했는데, 본사 관계자는 “그런 지침을 내린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페이스북 캡처.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은 “적게 먹으면 5000원 할인해주나”, “잘 못 먹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다”, “그럴 거면 무한리필을 하지 말아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다음날인 14일에도 해당 고깃집 관련 제보가 등장했습니다. 게시물에는 한 장의 사진과 함께 “청주의 한 무한리필 고깃집에서 운동선수와 군인은 5000원 더 받습니다. 물어보니까 본사에서는 이런 일에 신경 안 쓴다고 합니다”라는 내용의 글이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 안내문에는 “운동 선수분들은 추가로 5000원을 테이블당 2~3인 기준으로 더 받습니다. 너무 잘 드셔 남는 게 없어서 좋은데 업주는 마이너스입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라는 내용이 적혀있었습니다.

페이스북 캡처.

해당 업체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단골 중에 운동선수와 군인이 많다 보니 업체 입장에서 손실이 크다”면서 “고객이 식당에 들어오기 전에 추가 요금에 관해서 얘기를 했고 고객이 요구를 받아들여줘서 추가 금액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업체에 따르면 4인 기준 한 테이블당 5000원, 2인이 올 때 3000원의 추가 금액을 받았다고 합니다. 추가 금액은 해당 음식점의 단골인 운동선수들과 상의해서 측정된 금액이라고 합니다.

업체 측은 식사 전 고객에게 미리 공지했고 고객이 수락했다며 양해를 구했습니다. 하지만 ‘무한리필’을 약속한 고깃집에서 많이 먹는다는 이유로 운동선수와 군인에게 추가 금액을 받는 것을 두고 의견이 분분합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