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뭐가 나왔길래…중국서 격리 김연경 “도시락 보고 충격”

도시락 보이며 “브로콜리, 새우, 감자 등…”
“‘이걸 어떻게 먹나’ 하다가 이젠 반찬 기대돼”

유튜브 캡처

중국 여자 프로배구리그에서 선수 생활 중인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현지 호텔에서 자가격리를 했던 근황을 전했다. 그는 격리 초반 현지 음식이 입에 맞지 않아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김연경은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식빵언니 김연경’에 ‘중국 격리생활 브이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지난 10월 22일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에 입단하기 위해 중국으로 출국한 뒤 11월 5일까지 14일간 격리됐다.

공항 근처 한 호텔에 격리된 김연경은 격리 1일 차에 “여기 오는 데 많이 힘들었다. 공항에는 오후 4시에 도착했는데 격리할 호텔에 오니 오후 9시였다”며 “코로나19 검사, 서류 확인 등으로 인해 시간이 많이 소요됐다”고 밝혔다.


이어 도착한 점심 도시락을 들고 메뉴를 설명했다. 그는 “밥은 정말 좋다, 맛있다”며 “브로콜리, 새우, 감자와 고기 그리고 뭔지 모를 게 들어있다”라고 소개했다.

김연경은 “첫째, 둘째 날에는 (음식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이걸 어떻게 먹나. 너무 안 좋았다. ‘더 맛있는 거 줘’ 이런 생각이 들었다”면서 “하지만 5일 정도 지나니까 이제는 반찬이 뭐가 나올지 기대가 된다”며 웃었다. 당시 메뉴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그래도 중국에서 준 도시락이랑 내가 가져온 한국 음식을 섞어 먹는다. 한국에서 컵라면과 오징어볶음 등 반찬을 가져왔다”며 “여기에는 부엌도 없고 전자레인지도 없다. 그냥 아무것도 없다. 다행히 한국에서 가져온 커피포트를 쓴다”고 덧붙였다.


김연경은 격리 중에도 운동에 매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자고 일어났는데 몸이 너무 처지는 느낌이었다. 아무것도 안 하고 누워서 영화를 봤다”고 지루했던 일상을 전했다.

격리 5일 차부터는 배구 유니폼을 입고 훈련에 매진했다. 그는 “하루도 안 빠지고 운동하고 있다. 그나마 운동을 하고 땀을 흘리고 나니 활력이 좀 생겼다”며 “운동을 하지 않으면 할 게 없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2주를 잘 보내고 팀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인사하며 영상을 마쳤다. 현재 격리를 마친 김연경은 팀에서 활약하고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