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W, ‘베르세르크’ IP 합류

日 미우라 켄타로 작가 역작
엔씨소프트 “게임 내 세계관·스토리 콘텐츠 추가”


‘리니지W’에 일본 유명 IP(지식재산권) ‘베르세르크’가 합류한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24일 ‘TJ’s Letter’ 영상을 통해 글로벌 IP와의 컬래버레이션 계획을 공개했다.

엔씨는 첫 협업 IP로 베르세르크가 들어오게 됐다고 밝혔다. 베르세르크는 고 미우라 켄타로 작가의 역작이다. 검과 마법, 마물이 존재하는 세계를 무대로 주인공 가츠의 모험을 그린 판타지물이다. 세계적인 인기를 얻으며 누적 방행 수는 5000만부를 훌쩍 넘었다.

리니지W는 원작을 기반으로 한 극장판 애니메이션 ‘베르세르크: 황금 시대편’과 TV 애니메이션 ‘베르세르크’와의 컬래버레이션 콘텐츠를 게임 내에 담는다.


단순 스킨이나 아이템 등의 차용뿐 아니라 베르세르크 세계관과 스토리를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추가돼, 새로운 게임을 플레이하는 듯한 몰입감을 줄 것이라고 엔씨측은 설명했다.

김택진 CCO(최고창의력책임자)는 “서로 다른 게임 경험을 지닌 글로벌 이용자들이 리니지W 안에서 각 국가를 대표하는 IP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컬래버를 결정했다”며 “베르세르크를 시작으로 전설적인 글로벌 IP들을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KBO 선수들, 배틀그라운드 실력 겨룬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