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 이재명, 대체불가토큰(NFT)으로 대선 자금 모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선대위가 디지털 자산의 한 형태인 대체불가토큰(NFT)을 활용해 대선 자금을 모금할 계획이다. NFT를 이용해 대선용 정치자금을 모으는 것은 세계 최초라는 것이 선대위 측의 설명이다.

민주당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30일 “이전 대선에서는 펀딩 방식을 통해 대선 후원금을 모집했는데, 이번에는 펀딩 참여자에게 NFT 형태로 약정서를 지급할 계획”이라며 “NFT는 요즘 젊은이들에게 엄청 유행하고 있기 때문에 MZ세대 사이에서 돌풍을 일으켜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NFT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자산에 별도의 인식 값을 부여해 고유한 디지털 존재로 만드는 것이다. 최근에는 NFT 거래가 활발해져 작품 하나가 수억원대에 거래되기도 한다.

민주당은 다음 달 중 후원자에게 이재명 후보의 대선 출마 기념 디지털 우표를 후원금 가액에 맞춰 판매하고, 대선 후 환급을 진행할 방침이다.

이때 NFT 이미지는 후원자에게 귀속되며, 이후 개인이 소장한 NFT는 개인 간 거래가 가능하다는 것이 선대위 측의 설명이다.

선대위는 지난달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NFT를 제작해 채권자의 디지털자산 지갑에 송부하는 것을 제한하는 ‘정치자금법’ 규정은 없다. NFT로 제작된 차용증서에 후보자의 사진이나 공약을 게재하는 것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지 아니할 것”이라는 답변을 받았다.

선대위 관계자는 “주식 공모주 청약 방식으로 하면 과거보다 많은 사람들이 공평하게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열릴 것”이라며 “NFT 후원금 증서가 유행이 되어 수만명이 참여하면 이분들이 또 이 후보의 열렬한 지지자가 될 것이고, 당선을 위해 열심히 뛰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