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 앞 줄행랑”…이번엔 20대 커플이 택시비 ‘먹튀’

'택시비 먹튀' 피해를 입은 택시 기사의 자녀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 '보배드림' 캡처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한 커플이 택시를 이용한 뒤 요금을 지불하지 않고 도망간 일명 ‘택시비 먹튀’ 사건이 알려져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3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피해를 입은 택시기사의 자녀라고 밝힌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일산에서 택시를 하고 계신 아버지 계정을 대신해서 쓴다”며 “다른 택시 기사님들의 피해를 방지하고자 이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A씨의 글에 따르면 그의 아버지는 지난 27일 오전 5시19분쯤 경기도 고양시 일산의 한 아파트에서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남녀 커플을 태워 인천시 부평의 한 모텔로 향했다. 그는 “(아버지는)가는 도중에도 조금 쎄한 느낌을 지울 수는 없었지만, 일산에서 부평은 거리도 길기 때문에 장거리 운행으로 기쁘게 데리고 가셨다고 한다”라고 밝혔다.

택시는 부평에 도착했지만, 이들 커플은 당초 모텔이 아닌 6.5㎞ 거리가 더 떨어진 다른 모텔 부근으로 가자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오전 6시19분쯤 해당 모텔에 도착했고, 그 이후 빠르게 내리려 하자 튈 듯한 느낌을 감지하신 아버지가 문을 닫으려 했다”고 전했다. 이어 “우선 밖에 있는 사람이 돈을 준다고 했으나 주는 척 지갑을 꺼내는 척 하다가 3명이서 빠르게 도망가더라”고 주장했다.

'택시비 먹튀' 피해를 입은 택시 기사의 자녀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 '보배드림' 캡처

A씨는 “60대인 아버지가 따라가서 잡으려 하셨지만, 쫓아가다 넘어지셔서 인대도 나가고 멍이 들어 영업도 못 하고 계신 상태”라며 “돈이 없다면 ‘죄송합니다’라고 하면 넘어가주셨을 우리 아버지한테 돈 주는 척하는 손님들은 왜 그러는 거냐”라고 하소연했다.

또 A씨는 “아버지 기억으로는 밖에 서 있던 베이지색 ‘패딩남’은 3년 전에도 당했던 ‘먹튀남’으로 보인다고 하셨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디 상습범은 꼭 잡아서 아버지를 포함한 다른 기사들에게 이런 피해가 없길 바라고 아버지한테 사과를 하게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현재 해당 사건은 경찰에 신고가 접수돼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누리꾼들은 “얼마 전 수원에서도 일산 택시 타고 냅다 도망간 여성들 잡힌 것으로 기억한다” “택시비 먹튀하는 이들이 한둘이 아니었구나” “모텔비는 있고, 몇 푼 택시비는 아까웠냐” 등 다양한 답글을 남기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최근에는 여성 2명이 경기도 수원시에서 고양시 일산까지 장거리 택시를 이용한 뒤 택시비 7만3500원을 내지 않고 달아난 사건이 알려져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일산동부경찰서는 전날 이들 여성 2명을 검거하고 경범죄처벌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