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 e스포츠교육원 게이머 양성과정 첫 운영

7일까지 선착순 교육생 모집


호남대가 e스포츠 교육원은 새해 첫 게이머 양성과정에 들어간다고 3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광주시의 지원을 받는 ‘아시아이스포츠교육플랫폼지원사업’ 교육기관으로 개설된 이후 처음이다.

e스포츠교육원은 오는 2023년까지 호남대가 위탁 운영한다.

지난해 12월 24일 광주 쌍촌동 호남대 정보문화센터 3층에서 문을 연 e스포츠교육원은 이를 위해 오는 7일까지 ‘리그오브레전드와 배틀그라운드 게이밍 과정’ 교육생을 선착순 모집한다.

이어 10일부터 28일까지 기초반, 실전반, 집중 훈련반, 프로 준비반을 운영한다.

이번 과정에서는 프로게이머 희망 학생들을 위한 프로 준비반을 신설한다. 집중훈련반과 함께 개인 교육에 중점을 둔 집중 훈련과 전문 코치의 스크림 경기운영, 피드백을 통해 개별 역량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프로준비반(총 40시간)은 매주 월~금 오후 2시~5시까지 운영된다. 리그오브레전드는 선착순 최대 5명, 배틀그라운드 선착순 최대 4명을 모집한다.

집중 훈련반(총 30시간)은 매주 월~금 오후 2시~5시까지 ‘리그오브레전드’ 종목만 운영한다. 게이밍교육과 함께 동체시력 측정과 훈련 방법을 통해 게이밍에 대한 과학적인 훈련 정보를 구축한다.

게이밍 훈련정보 시스템 ‘딥롤’을 통해 개인별 훈련성과를 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온라인 관리 스템도 가동한다.

일대일 맞춤 훈련과 현장 교육, 팀 훈련·훈련 결과 분석 등 차별화된 다양한 교육을 전액 무료로 진행한다. 80% 이상 출석한 교육생에게는 수료증도 수여한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