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은미 교수 “2차 완료못해” 고백에 갑론을박

“백혈구 정상인보다 적어…의료인이라 1차 접종은 해”
백신패스 관련 “정부, 소수 배려 정책 꼭 부탁드린다” 호소


다수의 방송에 출연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권했던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가 건강상 이유로 접종을 완료하지 못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천 교수는 지난달 31일 YTN ‘뉴스라이브’에 출연해 “백신패스를 적용하는 곳에 대한 형평성이 필요하다”면서 “저는 사실 건강상의 이유로 1차 접종밖에 못 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생필품을 사러 가는 곳에 백신패스를 (적용)한다면 사실 저는 들어갈 수가 없다. 그러면 우리 집 가족은 살 수 없을 것”이라며 “마스크를 벗지 않는 공간에서는 전염 가능성이 별로 없으므로 이를 고려해서 과학적으로 방역에 접근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천 교수는 지난 1일에도 기저질환 보유 사실을 밝히며 “1차 접종 이후 (몸이) 상당히 안 좋았다”고 털어놨다. 10여년 전 백신을 맞고 입원한 적이 있었다는 그는 “이후 10여년간 백혈구가 정상인보다 적었다. 그래서 많은 분의 백신 접종 불안감이나 부작용을 잘 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그렇지만 저는 의료인이고, 호흡기 환자와 코로나19 환자를 보고 있기 때문에 정말 고민하다가 1차 접종을 했었다”고 말했다.

천 교수는 “저 같은 분들도 있을 것이고, (백신을) 정말 맞고 싶지만 안 맞는 게 아니라 못 맞는 분도 분명히 계실 것이다. 그런 분들에 대해 정부가 소수를 배려하는 정책을 꼭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천 교수는 기저질환 등을 이유로 백신 접종이 어려운 이들을 위해 정부가 정책적으로 배려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그동안 여러 차례 해 왔다.

천 교수의 이 같은 발언에 누리꾼들의 의견은 엇갈렸다. 일각에서는 “본인도 미접종이면서 국민한테 백신을 맞으라 하냐” “심장 수술한 분들도 접종 안 하면 방역패스 안 줘서 어쩔 수 없이 접종하는 마당에 무슨 중대한 건강상의 문제냐” “차라리 방송에 나오지 말아야 했다”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전문가로서 국민에게 백신 접종 중요성을 알리는 것과 자기 건강 문제로 접종을 못 한 것은 별개의 문제라는 반응도 나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앞서 사적모임 인원을 최대 4명, 식당과 카페의 영업시간을 오후 9시까지로 제한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오는 16일까지 연장키로 했다. 또 이날부터는 방역패스 유효기간이 적용돼 2차 접종까지 완료했더라도 6개월이 지나고 추가 접종을 안 한 경우 다중이용시설을 입장할 수 없다. 오는 10일부터는 면적 3000㎡ 이상인 상점·마트·백화점에도 방역패스가 적용돼 미접종자의 해당 시설 출입이 제한된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