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서 ‘돌연변이 46개’ 새 코로나 변이 발견…12명 확진


프랑스에서 돌연변이를 46개나 보유한 또 다른 코로나19 변이가 발견됐다.

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프랑스 마르세유에서는 돌연변이를 46개 보유한 변이 ‘B.1.640.2’가 12명에게서 발견됐다. 과학자들은 이 변이가 아프리카 국가인 카메룬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새로운 변이가 아직 오미크론을 능가할 것이란 조짐은 나타나지 않은 상태다. 프랑스에서는 오미크론 변이가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 변이는 지난달 10일 ‘IHU 메디테라니 인펙션’ 소속 연구원들에 의해 발견됐다. 이 변이가 다른 국가로 확산됐다는 근거는 지금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조사 중인 변이 바이러스로도 아직 분류되지 않았다.

필립 콜슨 IHU 교수는 “마르세유 지역에서 B.1.640.2 변이를 확인해 ‘IHU변이’로 명명했고, 국제인플루엔자정보공유기구(GISAID)에 게놈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이번 변이에 대해 지난해 9월 콩고에서 보고된 B.1.640 변이와는 유전적으로 다르다며 “IHU변이가 보유하는 E484K 돌연변이는 백신 회피성이 있고, N501Y 돌연변이는 전파력이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연구팀은 “새 변이의 등장은 코로나19의 예측 불가능성을 다시 한번 보여준다. 이는 변이의 출현과 확산을 통제하는 데 어려움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려준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전 세계에서 확산 중인 오미크론은 50개 이상 유전자 돌연변이를 보유한 게 특징이다. 이 가운데 32개는 스파이크(돌기) 단백질에 존재하며 전파력이 델타보다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