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 추다 딱 걸린 카페 알바생…3500만뷰 터졌다 [영상]

보안업체 '에스원'과 유튜버 '효크포크'가 협업한 바이럴 마케팅 콘텐츠. 유튜브 캡처

무아지경으로 춤을 추다 손님이 왔음을 알아채고 당황하는 카페 아르바이트생의 영상이 조회수 3500만회를 기록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화제가 된 영상을 보면 해당 아르바이트생은 카페 영업이 끝난 뒤 이어폰을 끼고 청소를 하다 노래에 심취해 대걸레를 바닥에 팽개치고 매장 한복판에서 걸그룹 ‘있지(ITZY)’의 춤을 춘다. 이때 들어온 손님은 춤추는 알바생을 지켜보다, 자신을 보고 당황한 알바생을 향해 박수를 쳐준다.

보안업체 '에스원'과 유튜버 '효크포크'가 협업한 바이럴 마케팅 콘텐츠. 유튜브 캡처

‘카페에 출몰한 있지 빌런’이라는 제목으로 입소문을 탄 이 영상은 종합 보안기업 에스원이 유튜버 ‘효크포크’와 함께 한 바이럴 마케팅 콘텐츠였다. 지난해 11월 26일 공개 이후 유튜브와 틱톡 등에서 한 달 만에 누적 조회수 3500만회를 넘겼다.

에스원 관계자는 “보안업은 경직되고 딱딱하다는 고정관념을 깨기 위해 영상을 제작했다”며 “TV광고를 동시에 진행하거나 대규모 캠페인이 아닌데 수천만 조회수를 달성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