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개물림사고 응급실行 “뼈하고 인사…너무 아파”

인스타그램 캡처.

동물 훈련사 강형욱이 개 물림 사고 소식을 전했다.

강형욱은 4일 인스타그램에 응급실에서 손에 붕대를 감고 있는 사진과 함께 “또 물렸네. 그냥 간단히 놀다가 물렸다. 제 손이 공인 줄 알았다네요”라고 적으며 사고 소식을 전했다.

강형욱은 “오랜만에 뼈하고 인사도 했다. 새해에는 보지 말자고 서로 덕담도 했다”면서 “응급실 갔는데 너무 아파서 소리를 조금 질렀다”며 애써 태연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의사 선생님께서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지네요’”라고 해서 “저는 ‘매일 떨어집니다’”라고 했다. 약국에서 약 받으려고 기다리는데 옆에 할머니가 ‘내가 물릴 줄 알았어, 뭣 좀 끼고 해’라고 말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강형욱은 “물리고 난 후 혼자 속삭이는 말이 있는데 ‘절대 아이들이 물리면 안 돼’라고 습관처럼 말한다”며 “정말 아프기 때문이다, 그냥 ‘아프네?’가 아니라 손을 물렸는데 허리를 못 펴고 다리를 절고 입술이 저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손도 노동하는 사람같이 험하고 거칠다”며 “그런데도 이렇게 다치는데 아이들이 물리면 후우…”라고 적으며 어린이 개 물림 사고에 대해 우려했다. 이어 “저도 조심할게요. 우리 모두 조심해요!”라고 덧붙였다.

사고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조심하세요. 얼른 나으세요”, “상처 잘 회복하시길! 새해에는 건강하세요”, “훈련사님 건강이 우선이에요”, “많이 아프시겠어요, 빨리 낫길 바랄게요!” 등의 댓글을 달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강형욱은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 출연 중이며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도 운영하고 있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