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계 앵커가 “새해 만둣국 먹었다”는 말이 인종차별?

한국계 미국인 앵커 미쉘 리의 방송 모습. 인스타그램 캡처

한국계 미국인 앵커가 방송에서 “새해에 만두국을 먹었다. 한국인들이 새해에 많이들 먹는다”라고 말해 시청자가 “부적절하고 매우 아시안 같았다. 한국인 정체성은 스스로에게나 가지고 있으라”라는 인종차별 폭언을 듣는 일이 벌어졌다.

사건의 발단은 새해 첫날인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NBC 산하 방송국의 뉴스 방송이었다. 20년 경력의 한국계 미셸 리 앵커가 미 남부의 새해 음식인 채소·검은눈콩·옥수수빵·돼지고기 등의 의미를 설명하고는 “저는 만둣국 먹었어요. 한국사람들이 새해에 많이들 먹거든요”라고 말했다. 화면이 전환될 때 빈 ‘오디오’를 채워주는 자연스러운 한 마디였다. 리 앵커는 백인 부모 밑에서 자란 한국계다.

그런데 한 시청자가 같은 날 방송국에 전화를 걸어 리 앵커의 발언에 문제를 제기했다. 이 시청자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었다. 완전 아시아인스러웠다(very Asian). 한국적인 것은 혼자서나 하라”며 “리 앵커의 말에 기분이 나빴다. 만약에 백인 앵커가 ‘우린 새해에 이런 걸 먹는다’고 하면 어땠겠나”라고 비난했다.

다행히도 이 사건이 소셜미디어에서 널리 알려지면서 리 앵커에게 따뜻한 응원이 쏟아졌다. 리 앵커는 소셜미디어에 이 음성메시지를 직접 듣는 내용의 동영상을 올리는 방식으로 응수한 것이다.

동료 방송인과 일반 이용자뿐만 아니라 작가와 정치인 등도 앞장섰다. 많은 SNS 응원 글에는 ‘#완전아시아인’(#VeryAsian)이라는 해시태그도 달았다.

미국 보스턴 최초의 아시아계 시장이자, 최초의 여성 시장인 대만계 미셸 우 시장도 리 앵커의 트위터 글을 리트윗하면서 “나도 만둣국 먹었다! #완전아시아인스러워서 자랑스럽다”고 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우리가 만둣국을 먹어서 열받는다고? 아시아인은 새해 두 번 챙긴다고 하면 뭐라고 하려나”라고 했다.

리 앵커는 3일 자사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는 "내가 이 시청자에게 직접 말을 건넬 수 있다면 진심 어린 대화를 하고 싶다. 같이 만둣국을 먹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익명의 전화 목소리가 인종차별적이고 혐오를 드러낸다 해도 나는 감당할 수 있다. 지금은 그 전화가 선물처럼 느껴진다. 사람들의 선한 모습을 볼 수 있게 해줬기 때문"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