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요금 아끼려…개찰구 넘다 숨진 美 20대[영상]

2.75달러 요금 때문에 안타까운 죽음

뉴욕 지하철 역에서 일어난 낙상사고 당시 장면이 담긴 CCTV 화면 캡처.

지하철 무임승차를 하려던 미국의 한 남성이 개찰구를 뛰어넘다가 실패해 목이 부러져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났다. 당시 상황은 지하철 역사 내부 CCTV에 담겼고, 뉴욕포스트와 데일리메일 등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지난 2일(현지시간) 오전 6시45분쯤 미국 뉴욕 퀸스의 포레스트 힐스 71번가 전철역에서 크리스토퍼 드 라 크루즈(28)라는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남성은 개찰구 근처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이 CCTV를 조사해보니 그가 개찰구를 뛰어넘으려다 고꾸라진 상황이 담겨 있었다.

배낭을 메고 있던 그는 먼저 맨 오른쪽 개찰구를 뛰어넘으려 시도했다가 휴대전화로 추정되는 소지품만 떨어뜨린 채 실패했다.

사고 당시 CCTV 모습. dailymail 캡처

그는 포기하지 않고 다른 개찰구를 뛰어넘으려고 시도하기를 여러 차례 반복했다. 그러나 하체를 들어 올리지 못해 회전봉을 좀처럼 넘지 못했다. 이후 마지막 시도에서 힘껏 몸을 들어올리는 순간 상체가 앞으로 쏠리면서 그대로 고꾸라졌다.

마지막 순간 그가 바닥에 떨어지는 장면은 영상에서 편집됐지만, 바닥에 머리를 부딪치면서 목이 부러져 사망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당국은 남성이 지하철 무임승차를 시도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가 내야 했던 요금은 2.75달러(약 3000원)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고 당시 그가 술에 취해 있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는 4살 아들을 둔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아버지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무슨 할 말이 있겠나. 아들은 큰 실수를 저질렀다”고 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