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위바위보 이기면 女 옷벗어”…논란된 ‘15세가’ 게임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모바일 게임 '와이푸-옷을 벗기다' 화면 캡처

국내 최대 앱마켓 구글 플레이에서 인기 게임 1위를 차지한 ‘와이푸-옷을 벗기다’(이하 와이푸)가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4일 모바일게임 순위 분석사이트 게볼루션에 따르면 싱가포르 게임 개발사 팔콘 글로벌이 출시한 ‘와이푸’ 게임이 구글 플레이 인기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달 22일 출시된 게임은 출시 직후 인기를 끌며 이미 누적 다운로드 수 100만회를 돌파했다.

문제는 ‘선정성’이다. 와이푸는 이용자가 여성 캐릭터와 가위바위보를 하는 게임으로 15세 이용가다. 이용자가 이길 경우 여성 캐릭터의 옷이 하나씩 사라지는데, 만약 이용자가 게임에서 모두 이기면 여성 캐릭터는 속옷 차림이 된다.

개발사 측은 해당 게임에 대해 “사랑스러운 소녀들의 남자친구로 변신해 가위바위보 게임을 하고 모든 소녀를 정복하고, 그들의 비밀과 어울리는 도전을 수락하게 된다”고 소개한다.

제목과 게임 내용에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요소가 노골적으로 등장하지만 중고생을 비롯한 미성년자들도 제재 없이 다운로드하는 15세 이용가라는 점에서 우려를 키운다.

구글 플레이 이용자들은 게임 리뷰 게시판 등을 통해 와이푸는 명백한 성인용 게임이라며 ‘15세 이용가’에서 ‘청소년 이용 불가’로 변경해야 한다며 항의하고 있다.

모바일 게임 '와이푸-옷을 벗기다'. 구글 플레이 캡처

구글 플레이 측은 논란을 의식한 듯 와이푸를 이날 ‘숨김’ 처리했다. 검색창에 게임명을 검색해도 나오지 않는다. 그러나 이미 게임을 설치한 이용자들은 정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은 이날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와이푸가 유통된 것 자체가 부끄러운 일”이라며 “구글 플레이가 게임을 차단하지 않고 숨김 처리를 했다는 것은 검색이 안 됐을 뿐이지 기존 게임으로 인정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위 회장은 와이푸가 15세 이용가 판정을 받은 이유는 게임물관리위원회(게임위)의 ‘자체등급분류’ 제도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게임사들이 국내에 게임을 유통하기 위해서는 게임위로부터 등급 분류를 받아야 하는데, 게임위는 시장의 유연성을 돕기 위해 구글과 애플 같은 사업자에게 게임 등급을 자체적으로 매길 수 있는 권한을 줬다. 이를 ‘자체등급분류’ 제도라고 한다. 구글이 먼저 게임을 유통하면 게임위가 사후 모니터링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위 회장은 “와이푸의 경우 ‘자체등급분류’ 틈새를 노리고 발생한 문제다. 문제가 생기는 업체는 심의 권한을 회수해야 하는데 한번 심의 권한을 주면 (문제가 생겨도) 그대로 유지한다”면서 자체등급분류 제도의 실효성을 검토할 때가 왔다고 강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