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온 떨어질라’…해발 1800m 조난 당한 주인 13시간 껴안은 반려견

알래스칸 말라뮤트 '노스'가 크로아티아 벨레비트 산악 지대에서 조난 당한 주인의 체온이 떨어지지 않도록 품고 있다. HGSS SNS 캡쳐

크로아티아 벨레비트 산악 지역에서 조난당한 남성이 그가 기르던 개 ‘노스’(North)에 의해 목숨을 건졌다고 가디언 등 외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조 당시 노스는 부상으로 움직이지 못하는 주인의 체온이 떨어지지 않도록 온 몸으로 그를 안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에 따르면 그르가 브르키치(Grga Brkic)는 동료 2명, 그리고 8개월 된 알래스칸 말라뮤트 노스와 함께 벨레비트 바간스키 봉을 올랐다. 바간스키 봉은 벨레비트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로 해발 1800m에 이른다. 경험 많은 산악인들이었던 이들은 모든 장비를 갖추고 있었지만 순간의 사고를 막지 못했다.

사고는 하산 도중 노스가 빙판에 중심을 잃으면서 일어났다. 가죽 끈으로 주인 몸에 묶여 있던 노스는 브르키치와 함께 그대로 경사면 아래로 미끄러졌다. 미끄러져 간 거리만 150m가 넘었다. 남은 동료 2명이 곧바로 위치를 확인했지만 가까이 다가갈 수 없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크로아티아 산악구조대(HGSS) 역시 5시간에 걸친 구조 작업을 펼치고 나서야 이들을 구할 수 있었다. 브르키치가 접근 불가 지역으로 미끄러졌을 뿐 아니라 눈과 얼음, 부러진 나무 등으로 진입하기가 까다로웠다고 HGSS는 전했다.

HGSS에 따르면 다리와 발목에 심한 골절을 입은 브르키치가 구조되기까지 장시간 견딜 수 있었던 데에는 노스의 역할이 컸다. 노스는 한 순간도 주인에게서 떨어지지 않은 채 주인의 저체온증을 막았다고 한다. 노스는 구조 된 뒤에도 브르키치에게서 떨어지려고 하지 않았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브르키치는 7시간 넘는 운송 작업 끝에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다. 목숨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HGSS는 구조 당시 노스와 브르키치 모습을 찍어 사이트에 올렸다. 그리고 ‘사람과 개 사이 우정과 사랑엔 국경이 없다’고 썼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