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상인데 ‘난 뚱뚱해’ 생각 10대, 영양교육 못 받은 탓일 수도

영양교육 부족, 외모·신체 이미지 왜곡에 영향

부족한 학교 영양교사 확충, 청소년 맞춤 영양교육 프로그램 필요

국민일보DB

정상 체중인데도 스스로 ‘뚱뚱하다’고 잘못 생각하는 10대는 영양교육을 못 받은 탓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양교육이 청소년의 바람직한 식습관 형성은 물론, 외모와 신체 이미지 형성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다는 것이다.

영양교육 활성화를 위해 턱없이 부족한 학교 영양교사 확충과 함께 청소년 맞춤형 영양교육 프로그램의 개발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 교수와 을지의대 노원을지병원 가정의학과 이준혁 교수 연구팀은 12~18세 6만0389명을 대상으로 영양교육 실태와 식습관, 아침식사 여부, 외모 및 신체 이미지에 대한 인식 여부를 조사했다.

연구결과, 영양교육은 청소년의 균형잡힌 식습관 형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영양교육을 받지 않은 청소년에 비해 학교에서 1년 동안 영양교육을 받은 청소년은 과일을 8% 더 섭취했고, 우유는 14%, 채소를 16% 더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을 거르는 경우도 9% 적었다.

영양교육은 신체 이미지에 대한 인식과도 밀접한 연관성을 보였다. 영양교육을 받지 않은 청소년은 정상 체중임에도 불구하고 과체중이거나 뚱뚱하다고 인식하는 잘못된 신체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경우가 영양교육을 받은 청소년에 비해 8% 높았다.

연구진은 또 실제 교육 현장에서 영양교사가 매우 부족한 현실을 지적했다. 연구에 따르면 2003년 학교급식법 시행령 제정 이후 학교에서 학교급식 제공과 함께, 영양교육을 시행할 수 있게 되었으나 2017년에는 중학교 3238개의 18.9%(619개), 고등학교 2386개의 26.3%(622개)에서만 영양 교사를 고용하고 있다.

이지원 교수는 6일 “청소년 시기의 영양교육은 건강한 식생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왜곡된 외모와 신체 이미지에 대한 인식을 줄일 수 있다. 교육 활성화를 위해 영양교사 인력 확대 등 사회기반 구축과 함께 청소년을 위한 맞춤형 영양교육 프로그램의 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상당수 청소년이 아침을 거르거나 카페인과 단순당을 자주 섭취하는 등 영양 불균형의 위험에 직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청소년은 외부 영향을 쉽게 받아 왜곡된 신체 이미지를 갖기 쉬운데, 기존 연구에 따르면 중·고교생의 24.2%가 비만도를 나타내는 체질량지수(BMI·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와 상관없이 스스로를 비만이라고 생각하는 등 신체 이미지에 대한 오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아시아태평양 임상 영양학’ 최신호에 게재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