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NBA 코로나19 첫 감염’ 고베어, 다시 확진

유타 재즈 센터 루디 고베어가 지난달 15일 비빈트아레나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클리퍼스와의 원정경기 중 리바운드를 잡아내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코로나19 대유행 초기 미국 남자프로농구 NBA에서 처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유타 재즈 센터 루디 고베어(29)가 또다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됐다. NBA가 겪고 있는 코로나19 재확산 문제가 심각한 수준임을 상징적으로 드러내는 사건이다.

야후스포츠는 고베어가 6일(현지시간) NBA 내 코로나19 지침에 따라 격리됐다고 보도했다. 2020년 NBA 선수 중에서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지 채 2년이 되지 않아서다. 그 외에도 소속팀에서는 조 잉글스가 주초부터 격리 중이다. 둘의 격리 전까지 재즈에서는 올 시즌 코로나19로 격리된 선수가 없었다.

고베어는 2020년 3월 11일 오클라호마시티 썬터와의 경기 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판정을 받기 불과 며칠 전 그는 인터뷰 중 기자의 녹음기에 손을 문지르는 등 코로나19 사태를 경시하는 모습을 보인 게 재조명되며 큰 비판을 받았다. 그의 확진 판정 며칠 뒤 NBA 사무국은 시즌을 중단했다.

고베어는 NBA를 대표하는 수비형 빅맨이다. 3차례 올해의 수비수 상을 받을 정도로 골밑 수비에는 정평이 나 있다. 그는 올시즌 들어서도 경기당 평균 15.5점, 리바운드 15.1개, 블록 2.3개, 야투 성공률 70.6% 등 절정의 기량을 과시 중이다. 그의 활약에 힘입어 소속팀 재즈는 6일 기준 서부 콘퍼런스에서 3위를 달리고 있다.

고베어 외에도 지난 시즌 밀워키 벅스의 파이널 우승 주역이었던 즈루 홀리데이도 이날 코로나19 지침에 의해 격리됐다. 댈러스 매버릭스의 빅맨 크리스탑스 포르징기스 역시도 격리됐다.

NBA 사무국은 지난달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으로 연기했던 11경기 일정을 지난 3일 확정하는 등 코로나19 재확산 수습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에반 와슈 NBA 부회장은 발표와 함께 “경기 일정 연기 관련해 고비는 넘겼다”면서 “앞일은 알 수 없지만 적어도 앞서 겪은 것처럼 급격한 코로나19 재확산은 없을 것이라 본다”고 말한 바 있다.

지난 3일 기준 NBA에서는 코로나19 방역지침에 의해 격리된 선수가 90명 이하로 줄었다. 지난주 중반 125명에 달했던 데 비하면 상황이 한결 나아진 셈이다. 다만 이는 NBA 사무국이 확진자 중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의 격리 기간을 기존 10일에서 6일로 축소한 영향도 있다. 현지에서는 NBA 사무국이 중계권이나 입장권 수익 등 문제로 경기를 추가연기하는 걸 최대한 피하려 할 것이라 보고 있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