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강인, 코로나19로 격리된 듯… 레반테 원정 결장

한국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강인. 뉴시스

스페인 프로축구 마요르카 미드필더 이강인(21)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나타내 격리 중인 것으로 보인다.

스페인 지역매체 디아리오 데 마요르카는 8일(한국시간) “마요르카 1군 선수 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 중”이라고 보도했다. 마요르카는 감염 선수 3명을 공개하지 않았다.

이강인은 이날 밤 10시 시우다드 데 발렌시아에서 열리는 레반테와 프리메라리가 원정경기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그동안 이강인과 함께 꾸준하게 출전해온 앙헬 로드리게스도 원정 명단에서 빠졌다.

이강인은 2020년 12월에도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지난 6일 에이바르와 코파 델 레이(국왕컵) 32강전(2대 1 승)에도 결장했다. 당시에도 결장했던 이강인은 경기를 앞두고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