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구경하려다’… 파키스탄서 차량 고립돼 최소 21명 사망

파키스탄 북부 고원지대 도로에서 폭설로 인해 20명 이상이 사망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로이터 통신

파키스탄 북부 고원 지대 도로에서 차량 수천대가 폭설 속에 갇히며 추위를 이기지 못한 관광객 수십 명이 차 안에서 동사하는 참사가 일어났다.

돈(DAWN) 등 지역 언론에 따르면 지난 8일(현지시간) 수도 이슬라마바드 북동쪽으로 70㎞ 지점에 있는 펀자브주 고원 관광지 무르리 인근 도로에서 차량 수천대가 폭설로 인해 꼼짝 못 하는 상황을 맞았다.

현지에 폭설이 쏟아지는 가운데 관광객들이 설경을 즐기기 위해 무르리로 몰려든 것이 화근이었다. 이 과정에서 며칠간 차량 12만대 이상이 인구 2만6000명의 소도시 무르리로 진입했고 외곽 도로에서는 심각한 정체가 빚어졌다.

무르리 당국은 비상 상황이 발생하자 차량 진입을 통제했다. 하지만 폭설이 계속되면서 차량 수천대가 빠져나오지 못하고 도로 위에 갇혔다. 어린이와 여성을 포함한 관광객 수천명은 차에 탄 채 영하 8도까지 떨어진 강추위 속에서 밤을 지새워야 했다.

파키스탄 구조 당국은 어린이 9명 등을 포함해 20명 이상이 동사했다고 밝혔다. 셰이크 라시드 내무부 장관은 “16∼19명이 차 안에서 숨졌다”며 “희생자는 모두 관광객”이라고 말했다.

8일 발표에 따르면 당시 약 2300대는 대피했지만, 도로에는 여전히 1000여대의 차량이 대피하지 못한 상황이었다.

연방 정부는 현지에 군인 등을 투입해 긴급 구조에 나섰고, 펀자브주 정부는 무르리 인근을 재난 지역으로 선포했다. 도로 근처 주민들은 추위에 떠는 관광객을 위해 담요와 먹을 것을 전달하기도 했다. 무르리에 도착한 관광객들은 정부 건물과 학교 등에 수용됐다.

이 사고로 21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은 강풍과 눈보라가 예보된 상태인 데다 눈에 완전히 파묻힌 차도 있어 희생자가 늘어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