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절 안한 걸그룹 멤버 논란…中서 “속국이라 무릎 꿇어” 비하

그룹 에버글로우의 왕이런. 중국관영매체 '관찰자망' 캡처

한국에서 활동 중인 중국 출신의 한 아이돌이 팬들과 만남에서 한국식 새해 인사인 큰절을 하지 않고 홀로 선 채 중국식 인사를 한 일을 두고 파장이 커지고 있다. 한국에서 일부 누리꾼의 비판이 제기되자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한국은 중국의 속국이라 절을 한다”는 등의 비하 발언이 나오고 있다.

문제의 장면은 지난 2일 다국적 6인조 그룹 에버글로우의 팬 사인회에서 나왔다. 이날 6명 중 한국 국적 5명은 팬들에게 새해 인사를 하면서 큰절을 했다. 하지만 중국 국적의 왕이런(활동명 이런)은 절 대신 한 손으로 다른 손을 감싸고 흔들며 중국식 인사를 했다.

그룹 에버글로우의 왕이런. 중국관영매체 '관찰자망' 캡처

중국 관영매체 관찰자망은 왕이런의 행동을 두고 한국 내에서 비판이 나오자 지난 8일 다수의 한국 언론이 왕이런의 중국식 인사를 비판하는 기사를 보도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한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중국 아이돌을 방출하라는 극단적인 주장도 나온다”며 “중국 전통문화에서 무릎을 꿇는 행위는 충성과 존경의 표현이며 종종 절을 강요하는 것은 그 사람을 치욕스럽게 만든다”고 언급했다.

관찰자망은 “왕이런 사건 이전에도 한국에서 활동하는 많은 중국인이 이런 상황에 부딪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문화적 차이 때문에 절을 피하는 사람이 많다”며 절 대신 땅에 누운 GOT7의 잭슨과 쪼그려 앉은 전 엑소 멤버 타오(황쯔타오)를 예시로 들었다. 이 두 아이돌은 바닥에 아예 엎드리거나 한쪽 무릎을 반쯤 구부린 채 웅크리는 방법을 대신 택했다.

중국관영매체 '관찰자망' 캡처

관찰자망은 한국과 중국의 문화적 차이를 인정한 쇼프로그램의 사례도 들었다. 세븐틴의 멤버들이 큰절을 할 때 중국 멤버 2명이 뒤에 선 채 인사를 한 장면을 예시로 보였다.

중국관영매체 '관찰자망' 캡처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은 원래 중국 속국”이라거나 “부모는 자식에게 무릎 꿇지 않는다”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큰절은 식민지 문화 전통”이라거나 “식민지 노예는 모두 무릎을 꿇는다”는 등의 감정적 댓글도 있었다.

왕이런이 소속된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8월 에버글로우가 한국군 위문공연을 했다는 이유로 중국 당국에 징계를 받은 뒤 사과 성명을 낸 적이 있다. 위에화는 왕이런이 학업상 이유로 1월 중순부터 2월 말까지 중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