깐부 할아버지, 해냈다…오영수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

오영수 “생애 처음 내가 나에게 ‘괜찮은 놈이야’ 했다” 소감 전해
“이제 ‘세계 속의 우리’가 아니고 ‘우리 속의 세계’”

한국인 배우 최초로 미국 골든글로브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오영수.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오일남 역을 맡은 배우 오영수(78)가 한국 배우 최초로 골든글로브 연기상을 수상했다.

오영수는 10일(한국시간) 열린 제79회 미국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TV부문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오영수는 올해 세 번째로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에 도전하는 ‘석세션’의 키에라 컬킨을 비롯해 ‘더 모닝쇼’의 빌리 크루덥, 마크 듀플라스, ‘테드 라소’의 브렛 골드스타인 등 쟁쟁한 후보들과 경쟁했다.

골든글로브 홈페이지

오영수는 넷플릭스를 통해 “수상 소식을 듣고, 생애 처음으로 내가 나에게 ‘괜찮은 놈이야’라고 말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제 ‘세계 속의 우리’가 아니고 ‘우리 속의 세계’이다. 우리 문화의 향기를 안고, 가족에 대한 사랑을 가슴 깊이 안고, 세계의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 아름다운 삶을 사시길 바란다”라고 했다.

한국 배우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상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2020년 ‘기생충’(봉준호 감독), 2021년 ‘미나리’(정이삭 감독) 출연진도 이루지 못한 성과다.

한국계 배우인 샌드라 오, 아콰피나가 연기상을 받은 적은 있지만 한국 드라마나 한국 배우가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가 연기상 후보에 오른 적은 없었다.

TV드라마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던 이정재 수상은 불발됐다. 남우주연상은 ‘석세션’의 제레미 스트롱에게 돌아갔다.

‘오징어 게임’은 작품상 후보에도 올랐다. 비록 수상에 이르진 못했지만 후보에 오른 것 자체가 한국 영화와 드라마를 통틀어 사상 초유의 기록이다.

골든글로브는 비영어권 작품에 배타적인 성격이 강하다. 지난해까지 대사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 영화로 분류한다는 규정을 뒀을 정도다. 이로 인해 ‘기생충’과 ‘미나리’는 작품상, 연기상 등의 후보에 오르지 못하고 ‘외국어 영화상’을 받았다.

‘오징어 게임’은 상금 456억원을 건 의문의 게임에 참가자들이 목숨을 걸고 도전하는 이야기다. TV 드라마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등 3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가 주관하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코로나19 변이 확산 여파로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오영수, 이정재, 황동혁 감독 등 '오징어 게임' 관계자들도 이날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방송사 생중계 및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 없이 골든글로브 홈페이지 및 SNS를 통해 수상자와 수상작을 알렸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