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저격한 진중권 “훈련소서 ‘멸공의 횃불’ 부를 때 항의했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인스타그램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1일 ‘멸공’ 논란으로 공세에 나선 여권을 겨냥해 “‘멸공’이란 단어가 마음에 안 든다고 그 낱말을 사용할 타인의 권리를 빼앗아도 되느냐”며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훈련소에서 ‘멸공의 횃불’을 안 불렀느냐. 불만이 있으면 그때 항의했어야지”라며 냉소적 반응을 보였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적당히 좀 해라. 구역질 난다. ‘멸공’이란 단어가 마음에 안 든다고 그 낱말을 사용할 타인의 권리를 빼앗아도 되는가”라며 “이게 문제의 핵심이자, 이 사안에서 따져야 할 유일한 문제”라고 언급했다. 표현의 자유의 차원에서 접근해야 할 문제라는 취지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그는 “마음에 안 들면 그냥 ‘난 동의하지 않는다’, 혹은 ‘난 그 표현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하면 될 것을”이라며 “한 개인이 농담 한마디 한 것을 확대 해석해 억지 명분을 만들어 상대를 공격하는, 저 속보이는 80년대 운동권 수작에 호응하는 명분 깡패들이 이렇게 많다니”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6·25가 했던 역할을 이제는 민주화운동이 하는 듯”이라며 “고작 이 꼴 보려고 운동했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너희들이 대중가요 검열하고 음반 뒤에 건전가요 끼워넣던 박정희 전두환이랑 뭐가 다르냐”고 반문했다.

진 전 교수는 “그러는 너희들은 훈련소에서 ‘멸공의 횃불’ 안 불렀냐? 꼬우면 그때 항의를 했어야지”라며 “진심으로 그게 그렇게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한다면 지금이라도 군가 목록에서 그 노래 없애자고 하라”고 여권발 공세를 비판했다.

그는 이번 논란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서 시작된 ‘해석학적 참사’라고 언급했다. 전날에는 “멸콩이 대선 최대의 어젠다”라며 “봉숭아학당을 보는 듯”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색깔론은 무슨 색깔론. 그냥 농담 한마디 한 거 가지고”라며 ‘멸공’ 논란이 대선 정국에서 파장을 일으키는 현상에 대해 답답함을 드러냈다.

앞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에서 연이어 ‘멸공’을 언급한 게시글을 올렸다. 이에 조 전 장관은 “‘#멸공’이란 글을 올리는 재벌 회장이 있다. 거의 윤석열 수준”이라며 정 부회장을 저격했다. 정 부회장은 이를 다시 캡처해 올리면서 ‘리스펙’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인스타그램에 신세계그룹 계열사인 이마트에서 장 보는 모습을 올리며 #달걀 #파 #멸치 #콩이라는 태그를 달면서 ‘멸공’ 논란이 정치권으로 확산됐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윤 후보를 겨냥해 “모 유통업체 대표의 철없는 멸공 놀이를 말려도 시원찮은데 (야당이) 따라 하고 있다”며 “대놓고 일베놀이를 즐기며 극우와 보수의 품으로 돌아갔다”고 비판했다. 현근택 선대위 대변인은 트위터에 “앞으로 스타벅스 커피는 마시지 않겠다”며 불매운동 글을 올렸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