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에 ‘이것’ 생기면 오미크론 감염 의심하세요

영국 오미크론 감염자, 발진·돌기·동상 증상
‘오미크론 피부’ 보이면 코로나 진단 검사 받아야

게티이미지뱅크.

영국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들에게서 발진이나 돌기 등 공통적인 피부 증상이 발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은 전체 코로나19 확진자의 90% 이상이 오미크론 감염자다.

9일(현지시간) 미러지 등에 따르면 영국의 코로나19 증상 연구 단체 조이(ZOE)는 다수의 오미크론 감염자들 피부에서 비슷한 피부 질환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조이는 이른바 ‘오미크론 피부’가 크게 3가지로 나뉜다고 전했다.

첫 번째는 팔꿈치나 손, 발에서 가장 흔하게 발견되는 발진이다. 땀띠와 유사한 형태로 울퉁불퉁하게 나타나며 며칠에서 몇 주 동안 지속하기도 한다. 두 번째는 벌집 모양 돌기가 튀어나온 두드러기로 발진보다 빨리 나타났다가 빨리 사라진다. 세 번째는 동상(凍傷)과 유사한 증상으로 피부 위로 작은 돌기가 튀어나오는데 자주색이나 붉은색을 띠고 따갑다.

조이는 일부 오미크론 감염자들이 다른 증상은 보이지 않으면서 이런 피부 증상만 나타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오미크론 감염자에게서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증세로 알려진 기침·발열·피로감 등이 두드러지지 않는 등 특이 증세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번 연구 결과로 영국 내 오미크론 확진자들 가운데 공통적인 증세가 확인된 것으로 보인다.

터키 매체 하벌러에 따르면 현지 종합병원 피부과학과 과장 펠린 카르탈 박사는 영국 조이의 데이터를 분석한 후 “영국에선 오미크론 확진자의 20%에서 팔꿈치와 손, 발의 피부가 붓고 붉어지는 발진 증상이 보고됐다”며 “이러한 피부 증상은 오미크론에 감염됐다는 신호를 보내준다. 이런 증상이 보이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길 권장한다”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