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방침 따랐다’ 김만배측 발언에 李 “마녀사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대장동 의혹 관련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측이 지난 10일 첫 재판에서 ‘이재명 시장 방침에 따른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매우 정치적으로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11일 디지털·혁신 대전환위원회 정책 1호 발표회 후 만난 기자들이 ‘앞으로 공판이 계속될 텐데 대장동 의혹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 것이느냐’고 묻자 “자꾸 사소한 것을 갖고 왜곡을 하려는 시도들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검찰을 향해 “검찰이 신속하게 진상을 제대로 수사하고, 상응하는 책임을 묻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씀드린다. 수개월 동안 수사를 해놓고 이제와서 이상한 정보를 흘려서 자꾸 정치에 개입하는 모양새”라고 지적했다.

이어 “신속하게 특검에 합의해서 정말 조건과 성역 없이 모든 분야에 대해서 수사하고 진상을 규명해서 책임 묻는 과정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만배씨 측 변호인은 전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양철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배임 혐의와 관련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이 안정적 사업을 위해 지시한 방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은 입장문을 내고 “(김씨 측이 언급한) 방침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사적 지시가 아닌 성남시의 공식방침이었다”며 “‘이재명 지시’라는 표현은 틀린 표현이며 ‘성남시 공식 방침’으로 표현하는 게 맞는다”고 반박한 바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