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멸공 논란’ 계속…윤석열 “해시태그 안 달았다” 수습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1일 오전 서울 성동구 할아버지공장 카페에서 '진심, 변화, 책임' 신년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2.1.11 [국회사진기자단]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일으킨 ‘멸공(공산주의 세력을 멸함)’ 논란의 여진이 정치권에서 11일에도 이어졌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멸공’ 인증 릴레이 논란과 관련해 “저는 해시태그(#)라든가 이런 것을 달아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성동구 할아버지공장 카페에서 진행한 신년 기자회견에서 ‘멸공 논란에서 정치적 의도가 전혀 없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멸공 인증 릴레이’에 참여했다는 논란이 커지자 수습에 나선 것이다.

다만 윤 후보는 ‘누가 사진 게재 등을 기획했느냐’는 추가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윤 후보는 지난 8일 신세계 계열 이마트를 찾아 멸치와 콩나물을 구입, 정 부회장이 시작한 ‘멸공 챌린지’에 동참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구시대적 색깔론”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표현의 자유’를 재차 언급하며 앞서 언론중재법을 추진했던 정부를 비판했다. 그는 “언론중재법이라든가, 뉴미디어를 대하는 정부의 태도의 문제가 좀 심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 인스타그램 캡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윤 후보 등의 멸공 인증 참여가 선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했다.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멸공 인증 릴레이를 누가 기획했느냐’는 질문에 “저도 모른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정 부회장의 자유로운 SNS 활용이 관심을 끌다 보니, 우리 후보도 자유로운 의사 표현을 같이 하자는 취지로 사진을 올린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선거 때가 되면 후보 눈에 들기 위해 후보 주변의 정치인들이 일을 키우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인 자격으로는 (주장)할 수 있지만, 우리 당 소속의 정치인들이 릴레이 형식으로 받아서 캠페인을 하는 것은 상당히 부담이 가기 때문에 자제해 달라고 부탁을 드렸다”고 말했다.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멸공에 반응하는 것은 국익에 손해를 주더라도, 색깔론으로 지지자를 결집하려는 음모에 말려드는 일”이라며 냉정함을 당부했다. 정 의원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최측근이다.

정 의원은 “멸공 논란을 불러온 기업에 대한 불매운동도 자제했으면 한다”며 “기업의 주가가 떨어져 개미 투자자가 손해를 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일부 민주당 의원이 신세계 계열사 보이콧 조짐을 보이는 것과 관련해 보수 진영의 색깔론 공세에 말려 들 수 있다고 보고 자제를 당부한 것으로 분석된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