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 주니 허겁지겁”…‘전재산 2370원’ 남매 도운 사장님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픽사베이

빵을 사러 와서 전 재산 2370원을 건넨 결식아동에게 무료로 음식을 제공한 카페 사장의 사연이 전해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12일 온라인에 따르면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지난 7일 “아이 두 명이 매장에 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개인 카페를 운영 중인 작성자 A씨는 “15살 정도로 보이는 여중생과 8~9살 돼 보이는 남자아이가 함께 매장에 들어왔다”며 “아이들은 이상하게 디저트 쇼케이스만 계속 보면서 쭈뼛쭈뼛 서 있었다”고 말했다.

A씨가 주문을 받자 2500원짜리 초코머핀을 달라고 한 여학생은 10원, 50원, 100원 여러 개를 모아 2370원을 내밀었다.

A씨는 “그제야 (이들이) 결식아동인 것을 눈치챘다”며 “아이들이 최대한 부끄럽지 않게 뭐라도 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A씨는 남매에게 매장에서 판매하는 브리또를 건네며 “마침 잘 됐다. 유통기한 오늘까지인 브리또가 엄청 많은데 아까워서 혼자 먹기 그랬는데 너희가 좀 같이 먹어줘”라고 얘기했다고 한다.

A씨는 가장 인기가 많은 치킨 브리또와 불고기 브리또 6개를 구웠줬다. 그는 “브리또 안에 밥도 들어 있어서 왠지 아이들에게 이걸 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A씨는 “아이들이 고개만 푹 숙이고 마치 죄인처럼 있더라. 너무 안타까웠다”며 “더 충격적인 건 다 익힌 브리또를 주자마자 남자아이가 며칠 굶은 사람마냥 허겁지겁 먹더라”고 전했다.

그는 “(아이들을) 다 먹이고 내 휴대전화 번호 알려주고 연락하라고 했는데 올지는 모르겠다”며 “참 안타까운데 해줄 수 있는 게 이런 것뿐이라 미안하기도 하다”고 했다.

이후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몇 번 통화한 끝에 가정환경을 알게 됐다. 여자아이는 저희 매장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켜 줄 생각이다. 그냥 돈을 주는 것보다 아이가 직접 돈을 벌게 하는 게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이들 원룸 월세, 가스비, 수도비 등은 지원해주려고 한다. 먼 훗날 아이들이 성인이 돼 또 다른 선행을 베푼다면 그것만으로 만족할 것 같다”며 “아이들에게 상처주는 댓글은 삼가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