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리면 신문1면”…지하철 임산부석 앉은 이재명 ‘벌떡’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유튜브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하철 민생 탐방 과정에서 임산부 배려석에 앉았다가 시민에게 지적을 받은 뒤 “치명적인 실수를 했다”며 사과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후보는 지난 9일 오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하철 타고 민심 속으로’라는 깜짝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 후보는 서울 4호선 혜화역에서 2호선 홍대입구역까지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면서 시민들과 인사를 주고받거나 기념사진을 찍었다.

그러던 중 한 좌석이 비어 있는 것을 발견한 이 후보는 “아 이제 자리가 생겼는데 내릴 때가 됐네”라며 자리에 앉았다. 그러나 해당 자리는 분홍색으로 마크가 돼 있는 임산부 배려석이었다.

지하철 역사에서 시민과 기념사진 찍는 이재명 후보.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제공

이를 본 한 시민은 이 후보에게 “여기 앉으시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그러자 이 후보는 곧바로 일어서서 임산부 배려석인 것을 뒤늦게 확인하고 “아 그렇구나. 난 왜 비었나 했더니. 이런 치명적인 실수를”이라며 멋쩍어했다.

이 후보는 “우린 이런 데 한번 걸리면 큰일 나요. 사진 찍히면 ‘노약자석도 모른다’ ‘임산부석도 모른다’ 해가지고 신문 1면에 이렇게 (난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서울시는 저출생 문제와 관련해 임산부를 배려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취지로 2013년 12월부터 서울지하철에 임산부 배려석을 만들어 운영해 오고 있다. 열차 1량 54개 좌석마다 2석씩 설치됐다. 이 자리는 분홍색 색상으로 다른 좌석과 구분된다. 의자 밑바닥과 뒤쪽에는 표지와 엠블럼이 부착돼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