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R검사 했는데…반찬 던지고 거지 취급?” [사연뉴스]

기사와 무관한 사진. 연합뉴스

방역패스를 둘러싼 갈등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음성확인서를 보여줬는데도 식당에서 쫓겨났다는 미접종자의 하소연이 이어지는가 하면 오히려 미접종자에게 무료 서비스를 줘 논란이 된 식당도 있었습니다.

최근에는 건강상의 이유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손님이 PCR(음성확인서) 결과를 보여주고 식당에 방문했다가 직원에게 핀잔을 듣고 거지 취급받았다는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지난 10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오늘 정말 기분 나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는데요. 글쓴이는 이날 부모님을 모시고 한 칼국수집에 방문했다가 기분 나쁜 일을 겪었다고 털어놨습니다.

글쓴이는 “너무 힘든 요즘이라 하루 정도 힐링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자주 다녔던 칼국수집을 오랜만에 방문했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그런데 제가 백신 미접종자”라며 “부모님께서는 백신 접종 후 뇌경색이 오고 편마비로 현재까지 부작용 증세를 겪고 있다. 그래서 저 또한 백신을 맞으려다 잘못되면 부모님과 생계가 걱정돼 접종을 못 하고 있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글쓴이는 식당에 입장하자마자 QR코드 인증을 하고 PCR 검사 결과를 가게 측에 보여줬습니다. 하지만 오히려 식당 직원에게 ‘이상한 사람’ 취급받았다는데요.

글쓴이의 주장에 따르면 당시 직원은 “미접종자네요. 왜 아직도 안 맞았대?”라는 식의 핀잔을 줬다고 합니다. 글쓴이는 “부모님의 상황을 말하기 싫었지만, 얘기하자 (직원의) 표정이 썩 좋지 않았다”며 “(직원은) 반찬을 틱 던지고서는 ‘오늘은 그냥 줄 테니 다음엔 백신 맞고 와야 줍니다’라고 말한 뒤 갔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습니다.

이에 그는 “정부 정책대로 (검사)하고 와서 먹는 건데 무슨 거지 동냥하듯 대했다. 내가 공짜로 먹냐”라며 “진짜 어이없고 기분 상해서 그냥 나왔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따지고, 엎어버리고 싶었지만 식사하는 다른 분들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아직도 기분이 좋지 않아 이렇게라도 하소연한다”라고 토로했습니다.

자신 역시 자영업자라고 밝힌 글쓴이는 “오늘 이 기분을 느껴보니 PCR 검사하고 오는 손님들이 이해가 된다. 각자 이유가 있어서 미접종하셨을 것”이라며 “앞으로는 PCR 검사하고 오시는 손님 한 분, 한 분에게 더 잘해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보건복지부 제공

지난 11일부터 백화점·대형마트 등 대형 점포로 방역패스 유효기간 적용이 확대 시행됐습니다. 하지만 백신 미접종자이더라도 48시간 이내의 PCR 음성확인서, 격리해제 확인서, 백신 접종 예외 확인서 중 하나라도 제시하면 시설 출입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글쓴이 역시 PCR 검사 결과를 가지고 식당을 방문했던 거죠. 이에 누리꾼들은 글쓴이의 심정에 공감하면서 직원의 태도가 부적절했음을 지적했습니다. 속상함을 토로하는 글쓴이의 글에 100여개가 넘는 댓글이 달리며 “제가 더 기분이 나쁘다” “힘내세요” 등의 위로가 전해지고 있습니다.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