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죽코트 입은 김정은, 웃으며 박수치는 김여정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 현장 2년 만에 참관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이 공개한 사진에서 가죽 점퍼를 입은 김 위원장(오른쪽) 옆에 동생 김여정(이하 왼쪽부터) 국무위원, 조용원 당 조직비서,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순으로 나란히 서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사일 시험발사 현장을 2년 만에 참관했다. 검은색 가죽 코트를 입은 김 위원장 옆엔 동생 김여정 국무위원이 동행해 ‘실질적 이인자’로서 지위를 재확인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2일 “김 위원장이 전날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 현장을 방문한 건 2020년 3월 21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이후 661일 만이다. 북한은 그 이후 여러 차례 발사체를 쐈지만 지난 11일 미사일 시험발사 전까지 김 위원장의 참관 사진·영상은 공개되지 않았다.

공개된 사진 속 김 위원장은 전용열차 안에서 망원경으로 창문 너머의 발사체를 지켜보고 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시험발사를 마치고 무기 개발 관계자들을 평양 자신의 집무실인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로 초청해 기념사진을 촬영했다고 전했다. 자강도까지 전용열차로 이동해 미사일 시험발사를 참관하고 평양으로 돌아와 관계자들을 격려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 위원장의 미사일 시험발사 참관은 지난 1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고 모범 근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한 뒤 새해 두 번째 행보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2일 “국방과학원이 11일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으로 진행해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미사일시험발사를 참관하고 있는 김정은국무위원장. 사진은 미사일 시험발사를 망원경으로 지켜보는 김 위원장. 연합뉴스

동생 김 위원은 김 위원장의 미사일 시험발사 참관에 동행했다. 공개된 사진에도 등장했다. 모니터를 보는 김 위원장 옆에서 조용원 당 조직비서,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과 함께 박수를 치는 김 위원이 포착됐다.

그동안 공개석상에서 정장을 입어왔던 김 위원은 조 비서와 같은 회색 계열의 점퍼를 입었다. 모니터로 향한 김 위원의 표정은 사진에서 정확하게 드러나지 않았지만 웃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김 위원이 미사일 시험발사 현장에서 공개적으로 포착된 건 사실상 처음이다.

외신은 2년 만에 이뤄진 김 위원장의 미사일 시험발사 참관에 주목했다. 북한이 주장하는 ‘극초음속 미사일’ 기술에 접근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AP통신은 “북한 초음속 무기 개발이 몇 년을 더 소요할 것이라는 전문가 전망이 나왔지만, 김 위원장은 시험발사를 참관하고 관영매체는 ‘최종 시험발사’라고 주장했다”며 “북한이 생각보다 빠르게 이 기술에 근접했다는 걸 시사한다”라고 분석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