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서 60대 학교 경비원 밀어붙인 외제차 [영상]

경비원, ‘벤틀리’ 새치기 발견하고 운행 저지
차주, 경비원 보고도 그대로 밀고 나가
경비직노조(USE) “운전자 경찰 고발”

연합뉴스.

싱가포르에서 외제차 운전자가 차량 진입을 막은 학교 경비원을 그대로 밀어붙이는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경비원은 차주가 ‘새치기’ 한 것을 보고 이를 저지하기 위해 차량을 막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와 CNA 방송 등 현지 언론은 지난 11일(현지시간) 60대 학교 경비원을 차량으로 밀어붙인 61세 벤틀리 운전자가 경찰에 체포됐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된 영상에 따르면 이날 오전 한 초등학교 정문 앞에서 흰색 벤틀리 차량이 경비원이 앞에 서 있음에도 그대로 밀고 나간다. 경비원은 차량이 붐비는 등교 시간에 벤틀리 차량이 새치기하자 차량 진입을 막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영상 속에서 벤틀리 차량은 가다 섰다를 몇 번씩 반복하면서 조금씩 앞으로 나간다. 차량 앞에서 운행을 막던 경비원은 부딪힌 무릎이 고통스러운 듯 무릎 쪽에 손을 올리는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이 사건 이후 경비직노조(USE)는 벤틀리 차량 운전자가 영상 속 경비원 네오 아 왓씨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며 운전자를 경찰에 고발했다. 레미언드 친 USE 사무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영상 속 경비원인 네오씨가 오른쪽 무릎이 아파 병원 검사를 받은 결과 사흘간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데스먼드 탄 내무부장관은 네오씨가 학교의 안전을 위해 임무를 충실히 이행했다며 “안전을 담보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경비원들을 향한 폭력적 행위는 용인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찬춘싱 교육부장관도 SNS에 교육부가 이 사건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히며 “우리의 학교와 아이들을 안전하게 지키려는 이들에게 가해진 용납될 수 없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