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관절에 효과?”…인도 남성, 백신 11회 맞은 이유

코로나19 백신을 11회 맞았다고 주장하는 브람데오 만달. NDTV 인터뷰 장면. 트위터 캡처

인도에서 11개월 동안 코로나19 백신을 11차례 접종한 8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12번째 백신 접종을 시도하려다 제지당했다.

지난 9일(현지시간) 인디아투데이에 따르면 인도 동부 비하르주에 거주하는 퇴직 우체국 직원 브람데오 만달(84)이 총 11차례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것으로 드러났다. 당국은 그가 4곳의 접종센터에서 최소 8차례 백신을 접종한 사실이 뒤늦게 파악됐다고 밝혔다.

만달은 다른 사람의 신분증을 불법으로 도용해 다양한 지역을 돌며 백신을 접종받았다. 최대 100㎞까지 떨어진 센터도 있었다. 그는 인도의 무료 백신접종센터가 별도의 예약 없이 현장에서 신분증만 제시하면 접종할 수 있다는 점을 이용했다. 심지어 30분 간격으로 두 차례 백신을 잇달아 접종받은 날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지난 4일 12번째 백신 접종을 위해 보건소를 찾은 만달은 이상한 낌새를 감지한 보건소 직원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만달은 백신 접종 날짜, 시기, 센터 등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손글씨로 메모해뒀다. 이를 토대로 지난해 2월부터 11차례 접종을 받았다고 밝혔다.

만달은 코로나19 백신이 자신의 무릎 관절염에 효과가 있었다고 생각해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우체국에서 일하기 전 마을의 비공식 의사”였다며 “병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지난 8년간 고통스럽게 했던 무릎 관절 통증이 호전되는 것을 느꼈다”며 “백신을 맞은 후부터 감기에 걸린 적도 없다. 단 한 차례의 부작용도 경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만달의 아내 역시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남편은 여러 질병에 시달렸고 똑바로 서거나 걸을 수 없었다”며 “지팡이를 쓰지 않으면 걸을 수 없을 만큼 무릎 통증이 심했지만 백신을 맞은 후부터 건강이 호전됐다. 현재는 잔병이 사라지고 관절 통증도 완전히 나았다”고 말했다.

인도에서 백신 접종 사실은 정부가 중앙에서 관리하는 데이터 포털에 업로드된다. 하지만 만달의 백신 접종 기록은 업로드가 지연됐기 때문에 그는 여러 센터를 돌아다니며 백신을 계속 맞을 수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접종 기록이 늦어진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현지 보건 전문가 찬드라칸트 라하리야 박사는 영국 BBC에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당혹스럽다”며 “데이터센터에 예방접종 데이터가 업로드되는 데까지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그래도 11차례의 백신 접종이 어떻게 가능했는지는 여전히 불가사의하다”고 말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