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北 핵미사일 공격 임박시엔 선제타격밖에 없어”

윤석열이 거론했던 선제타격론에 힘 실어
이재명 尹에 “전쟁 위기 고조시키나” 비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북한의 핵 탑재 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 방안과 관련해 “선제타격으로 돌파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말했다. 앞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거론했던 선제타격론과 같은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이다.

홍 의원은 12일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북한 선제타격론에 대해 어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질문자는 윤 후보의 선제타격론에 대해 “보수층 집결 효과를 위해 꺼낸 이야기겠지만 실제로 선제타격을 하고 전쟁으로 이어지는 게 옳은 판단일까요”라고 물었다.

홍 의원은 이에 대해 “우리 쪽으로 핵미사일의 발사가 임박할 때 선제타격으로 돌파하는 방법밖에 없다”며 “감시위성이나 정찰비행으로 그 정황이 확실할 때는 사전에 파악된 북의 핵시설 70여 곳을 사전에 무력화하기 위해 행하는 최후의 결정”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어 “선제타격 순간이 오면 전쟁은 불가피하다”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우리는 핵공격으로 궤멸 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전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 미사일 도발 위협을 방지할 계획이 있나’라는 질문에 “마하 5 이상의 미사일이 발사되고 거기에 핵이 탑재됐다고 하면 수도권에 도달해 대량 살상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1분 이내다. 요격이 불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짐이 보일 때 저희 3축 체제 제일 앞에 있는 킬체인이라고 하는 선제타격밖에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대해 “아무리 가정적 상황이라고 해도 한반도를 위기에 빠뜨릴 수 있는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이날 윤 후보의 선제 타격론에 대해 “전쟁 위기를 고조시키는 매우 위험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어 “대량살상무기나 핵공격이 명백하고 대량의 남측피해가 발생할 경우 뿌리를 제거하는 것이 맞지만 이는 군사적 교본에 속하는 것”이라며 “(선제타격은) 정치인이 함부로 일반적인 상황에서 말하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번 발사를 도발로 보는지 묻는 질문에 “사실 도발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CBS라디오에 출연해 ‘선제타격론에 대해 국민들이 불안해하는 측면도 있다’는 질문에 “공격 동향이 있으면 선제타격하는 것은 정부 국방 방침에 정해져 있고 민간에 공개된 자료”라고 말했다. 이어 “적군이 우리를 타격하려는 동향이 보이는데 (미사일이) 날아올 때까지 가만히 기다리다가 방어하는 그런 바보가 있느냐”며 “국민의 생명이 경각에 달려있는데 선제타격해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