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차 뒤 칸에 ‘노출’ 사진 잔뜩…민원 넣어도 그대로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택배사의 택배기사가 배송차량 내부 벽면에 여성의 노출 사진 포스터를 여러 장 붙인 채 업무를 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탑차에 여자 벗은 사진 붙여놓고 배달하는 택배기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의 작성자는 “우리 동네 택배기사”라며 “아파트 배달오는 기사 탑차에 포스터 붙여놓은 걸 보고 해당 회사에 문의한 게 지난해 12월 31일”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는 해당 택배사에 접수한 민원글에서 “아파트 근처에 탑차 문을 열어둔 채 세워둬 지나가다가 내부를 보게 됐다”며 “내부 벽면에 벗은 여성의 큰 사진들이 붙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은 사진도 아니고 먼 거리에서 지나가면서 보기에도 눈에 띌 정도로 큰 포스터 사진이고 대여섯 장은 돼 보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이들도 지나다니는 아파트 입구 길목”이라며 “아이들 교육에도 좋지 않고 어른들이 보기에도 혐오감이 든다. 빠른 시정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에 해당 택배사는 지난 8일 고객센터를 통해 이 작성자에게 사과했다. 택배사는 “담당 기사의 만족스럽지 못한 서비스로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며 “문의하신 내용을 관할 지사로 전달해 개선 및 시정 조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담당 기사로 인해 언짢으신 마음이 풀리지 않으시겠지만 고객님께서 남겨주신 소중한 말씀 귀 기울여 앞으로 서비스 교육 강화 및 집배송 품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 말씀 드린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작성자는 이후로도 상황이 달라지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개선 및 시정 조치라고 하기에 그냥 말만 전하고 마는 건가 싶었는데 진짜였다”며 “오늘(12일) 낮에 보이기에 가서 봤는데 달라진 게 하나도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12일 기준으로 택배차량 내부에 여성 노출 사진이 그대로 붙어 있는 장면을 촬영해 첨부했다.

누리꾼들은 “낮에 저렇게 열어두면 어린애들도 충분히 볼 수 있겠네” “업무용 차량은 개인공간과 다르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해당 택배기사에게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