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9살연하 회사원과 결혼…“홀어머니 모시고 살것”

가수 KCM. 뉴시스

가수 KCM(본명 강창모·40)이 9세 연하의 비연예인 여성과 결혼했다.

KCM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13일 공식 입장을 내고 “KCM이 평생을 함께할 사람을 만나 결혼했다”며 “상대는 9세 연하의 평범한 회사원”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두 사람은 최근 양가 가족들만 모인 단출한 자리에서 축복 속에 언약식을 가졌으며 현재 혼인신고까지 마쳤다”고 전했다. 이어 “KCM 부부는 홀어머니를 모시기로 하고 경기도 김포에 세 식구가 함께할 보금자리를 마련했으며, 3월 입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KCM은 지난해 결혼을 결심하고 결혼식을 포함해 결혼 준비를 해왔으나 코로나19로 불가피하게 예식이 수차례 연기되며 발표까지 미뤄지게 됐다”며 “다소 갑작스럽게 결혼 소식을 알리게 된 점, 너그러이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KCM은 팬카페에 직접 손편지를 올려 결혼 소식을 알렸다. 그는 “지난해 저는 남은 제 인생을 함께하고 싶은 한 친구와 평생을 함께하기로 약속했다”며 “결혼 계획을 세우다 코로나 시국으로 연기가 되길 여러 번 반복하며 안타깝게도 여러분께 소식을 전할 기회까지 미리 잡지 못했다. 소식이 늦어진 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며칠 전 양가의 가족들을 모시고 간소한 언약식을 가졌다. 비록 정식으로 식을 올리지는 못해 아쉬움이 남지만, 그래도 저를 오래 지켜준, 제가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팬분들께 꼭 제일 먼저 말씀드리고 싶었다. 그리고 팬분들께 가장 먼저 축하받고 싶었다”며 “가족들, 지인들, 감사한 분들 모두 모시고 제대로 격식을 차린 결혼식은 천천히 여유를 가지고, 코로나 시국이 끝나면 좋은 날을 잡아 올리려 한다”고 했다.

2004년 데뷔한 KCM은 지난해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MSG워너비로 사랑받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