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김건희 7시간 통화’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지난해 12월 2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허위 이력 의혹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13일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통화녹음 파일을 보도할 예정인 방송사를 상대로 법적조치에 나섰다.

한 방송사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측으로부터 통화 녹음 파일을 제보받아 시사 프로그램에서 방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법적 대응에 나선 것이다. 해당 방송사는 MBC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이날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에서 촬영을 담당하는 A씨와 김건희 대표 간 ‘사적 통화’를 몰래 녹음한 파일을 넘겨받아 방송 준비 중인 모 방송사를 상대로 오늘 오전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서를 신청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이 같은 방송의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해 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요청하기로 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전날 “최초에 김건희 대표에게 ‘악의적 의혹 제기자에 대한 대응을 도와주겠다’는 거짓말로 접근하여 모든 대화를 몰래 녹음한 후 대선 시점에 맞춰 제보의 형식을 빌려 터트리는 등 악의적으로 기획된 특정 세력의 ‘정치공작’이라고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오마이뉴스는 ‘7시간 통화’가 한 방송사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김씨의 통화 녹음 내용에는 문재인정부 비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검찰수사, 정대택씨 국정감사 증인 불출석 등 정치적으로 민감한 내용이 포함됐다.

또 김씨와 동거설이 돌았던 양재택 전 서울남부지검 차장검사, 조남욱 옛 삼부토건 회장이 소개한 ‘무정스님’, ‘쥴리 의혹’을 증언한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연맹 회장 등에 관한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